가스안전공사 8명 시작 공공기관 채용비리 피해자 구제 스타트

김민준 기자 minjun21@ekn.kr 2018.03.13 13:24:18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법원 판결나면 전원 구제방침…2∼3개월간 줄 이을 듯


가스안전공사 전경2

▲가스안전공사가 채용비리 피해자 8명을 구제하기로 결정하는 등 공공기관 채용비리로 피해를 입은 100여 명이 잇따라 구제될 전망이다.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가 채용비리 연루자를 전원 퇴직시키고 피해자 8명을 채용하는 등 최근 공공기관 채용비리로 피해를 입은 청년들이 잇따라 구제될 전망이다.

13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정부는 최소 100명으로 추산되는 중앙·지방공공기관·공직유관단체 부정합격자로 인해 취업하지 못한 피해자들을 적극적으로 구제하기로 했다. 첫 스타트를 끊은 공공기관은 가스안전공사다. 가스안전공사는 지난달 27일 인사위원회를 열고, 2015년 및 2016년 채용비리와 관련해 기소 및 법원의 형이 확정된 간부 등 임직원 5명에 대해 전원 ‘해임’을 결정했다. 또 법원 판결문과 검찰 공소장 등에 부정 합격 비위사실이 명시된 합격자 3명에 대해서도 ‘직권면직’을 단행했다. 이어 채용비리로 최종 면접점수가 변경되는 바람에 불합격한 12명 중 다른 곳에 합격한 4명을 제외한 8명을 구제하기로 했다.

이들 8명은 올해 가스안전공사에 채용되는 신입사원과 함께 하반기부터 출근하게 된다. 채용비리로 2∼3년 늦게 사회에 첫발을 내딛게 되는 셈이다. 가스안전공사는 다음 달부터 올해 신입사원 76명을 뽑는 공채를 시작한다.

앞서 청주지법 충주지원은 지난 1월 인사채용에 개입해 면접순위를 조작해 직원을 뽑은 등 혐의(업무방해 등)로 구속기소된 박기동 전 가스안전공사 사장에 대해 징역 4년을 선고한 바 있다.

기재부 관계자는 "가스안전공사는 감사원이 채용비리를 적발해 지난해 7월 가장 먼저 검찰에 수사 의뢰를 한 기관"이라며 "수사결과 발표 후 법원에서 판결까지 나는데 4∼5개월 걸렸다. 앞으로 3∼4개월 후면 피해자 구제가 줄을 이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감사원은 기재부 등 18개 관계부처의 공공기관 채용비리를 특별점검해 1190개 공공기관·지방공공기관·기타공직유관단체 중 약 80%인 946개 기관·단체에서 모두 4788건의 지적사항을 적발하고 채용비리 혐의가 짙은 한국수출입은행, 서울대병원, 국민체육진흥공단, 한식진흥원 등 68개 기관·단체를 수사 의뢰했다. 정부는 당시 채용비리로 인한 부정합격자를 최소 100명으로 추산하면서, 직접 기소되지 않더라도 관련 비리에 연루된 자가 기소되면 즉시 업무배제 후 퇴출하는 한편 피해자는 원칙적으로 구제하기로 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