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초 파워뉴스] 文 정부, 공공부문 정규직화 전환정책...한전산업개발 사무직, 배제돼

이현정 기자 kotrapeople@ekn.kr 2018.03.13 14:49:15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너지경제신문 이현정 기자] 정부가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사무직 노동자들이 소외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13일 김인섭 한전산업개발 사업운영·지원 노동조합 위원장은 “현 정부의 공공부문 정규직화 전환정책은 현장에서 근무하는 직접인력에 대해서만 논의되는 실정이다”며 “사업을 실제적으로 운영하고 지원하는 간접인력은 사실상 배제되고 있다”고 상황을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우리 사무노동자들은 실업자가 될 수 있는 우려가 있다”며 “이것이 우리들의 가장 큰 문제”라고 강조했다. 

한전산업개발 사업운영·지원 노동조합(이하 노조)에 따르면 발전소 정비 등 현장노동자 외에 본사와 현장에서 품질, 안전, 회계, 노무, 급여, 기술공무 등 사무직 인력 350명이 정규직 전환대상에서 빠진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노조는 지난 8일 조합원 231명이 정의당에 집단 입당하며 정책제안서를 전달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도로 위 무법자, 잠깐의 방심이 대형사고로 이어진다 [카드뉴스] '궐련형 전자담배'의 배신...식약처 [카드뉴스] 여름철 '식중독 X파일', 식중독 증상과 예방방법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