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흥식 금감원장, 서울시향 대표 시절도 채용비리 ‘제기’

복현명 기자 hmbok@ekn.kr 2018.03.13 18:29:22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최흥식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복현명 기자] KEB하나은행에 채용비리 연루 의혹으로 사의를 표명한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과거 서울시향 대표 시절 간부 채용에도 비리를 저질렀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3일 서울시와 서울시의회 등에 따르면 서울시향은 지난 2016년 경영본부장직을 공개 채용하면서 A씨를 최종 합격자로 선정했다. 그러나 서울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채용 절차가 내규를 위반했다고 지적을 받자 A씨의 합격을 취소했다.

재진행된 채용에서 A씨는 인·적성 검사에서 ‘부적격’ 결과를 받았으나 서류 전형과 면접 전형에서 최고점을 받아 최종 합격했다.

그러나 당시 서울시향 관련 내규는 ‘인·적성 검사에서 부적격자로 판명된 지원자는 불합격자로 한다’고 규정돼 있었다. 내부 규정까지 위반된 상황에서 A씨가 합격한 셈이다.

이 부분에 대해 지난해 실시된 서울시 자체 검사에서도 지적을 받았다.

서울시는 그 당시 감사결과를 통해 "최흥식 당시 서울시향 대표이사는 2014년 이후 총 9명의 직원 채용과 관련해 1차 서류전형과 2차 면접전형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며 "대표이사가 1차에서 최고 점수를 준 서류전형 합격자 전원이 2차에서도 모두 최고 점수를 받아 최종 합격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최흥식 금감원장 측은 "A본부장은 첫 번째 인적성 검사에서는 긍정적으로 나왔고 두 번째 검사에서 부적격으로 나왔다"며 "하지만 이는 검사 시점에 따라 변할 수 있는 것이고 인적성 검사는 어디까지나 참고 사항이었다"고 해명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아파트'에서 살아남기...층간소음, 층간흡연에 식칼 투척까지
[카드뉴스] '아파트'에서 살아남기...층간소음, 층간흡연에 식칼 투척까지 [카드뉴스] 선생님은 '24시간' 상담센터?...워라밸 원하는 교사들 [카드뉴스] [카드뉴스]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조선의 기록들' [카드뉴스] 5·18민주화운동 38주년...오월의 광주, 민주주의를 향한 외침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