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신금융협회 “우대수수료율 적용 받는 가맹점 84%”

복현명 기자 hmbok@ekn.kr 2018.03.13 18:50:21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google_co_kr_20180313_184911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복현명 기자] 우대수수료율을 적용 받는 연 매출 3억원~5억원의 중소가맹점이 전체 가맹점의 84%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신금융협회는 13일 "전체 가맹점의 84.2%가 1.3%의 우대수수료율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 중 카드 수수료율이 0.8%인 영세가맹점(연 매출 3억원 이하)은 76.5%를 차지했다.

또 연 매출 5억원이 넘어 카드 수수료율 상한인 2.5%를 적용받는 가맹점은 전체 266만개 가맹점 중 0.1%(2700개)에 불과하다.

여신금융협회 측은 "국내 가맹점의 카드 수수료율은 해외보다도 낮은편이고 미국의 경우 가맹점 수수료는 약 2.1~2.2% 수준"이라며 "가맹점에 대한 수수료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