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졸 여성 결혼 안하는 이유는?..."학자금 대출 많을수록 혼인↓"

한상희 기자 hsh@ekn.kr 2018.04.12 15:30:14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사진. (사진=이미지 투데이)



‘학자금 대출’이 4년제 대학을 졸업한 여성의 결혼 이행 가능성을 낮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2일 보건사회연구원이 발행하는 학술지 ‘보건사회연구’에 실린 논문 ‘학자금 대출과 혼인이행:4년제 대학 졸업 여학생을 중심으로’(성균관대 배호중 한창근)는 ‘한국교육고용패널조사’(KEEP) 자료를 이용해 4년제 대학을 졸업한 여성 507명의 혼인이행을 분석했다.

논문은 ‘N포 세대’로 불리는 청년층의 경제적 부담과 어려움이 혼인 지연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기 위해 청년에게 가장 큰 부채인 학자금 대출 여부와 결혼 이행의 관계를 살펴본 결과, 학자금 대출이 있으면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혼인 가능성이 37.2%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분석 대상의 34.3%는 학자금 대출을 받은 경험이 있었다. 총 대출액은 700만원∼1500만원 이하가 12.6%, 700만원 미만이 12.2%, 1500만원 초과가 9.5% 등이었다.

학자금 대출액 많을수록 상대적으로 혼인이행 가능성이 작아지는 것도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수준에서 확인됐다. 대출 총액이 한 단위 증가할수록 혼인 이행 가능성은 6.3% 낮아졌다.

이는 가구 소득이나 부모 학력, 출신 대학, 자격증 취득 여부, 공무원 시험 준비 경험, 휴학, 졸업 후 첫 일자리 특성 등 결혼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판단한 다른 변수들을 통제했을 때 나온 결과다.

다른 변수들의 영향을 살펴보면 졸업 후 첫 직장의 임금수준은 결혼에 유의미한 영향을 끼치지 않았으며, ‘괜찮은 일자리’(300인 이상 대기업이나 공공기관 정규직)에 취업한 경우 혼인이행 가능성이 약 2.48배 정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논문은 "무엇보다 양질의 일자리가 선행되어야 혼인이 활발해질 가능성이 커짐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혼인과 출산을 지원하는 제도적 장치가 잘 갖춰지고 이로 인한 경력단절의 가능성이 낮은 ‘괜찮은 일자리’를 확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또한 "학자금 대출 부담은 혼인뿐만 아니라 경제적 독립, 출산 등 생애주기 과정에서의 일련의 사건들을 전반적으로 지연시켜 막대한 사회적 비용이 발생할 수 있다"며 "이를 방지하기 위해 더욱 적극적인 정책적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제언했다.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7월 17일 제70주년 '제헌절'...제헌절의 의미와 국기 게양 [카드뉴스] 위기탈출 '여름철 물놀이', 안전하게 즐기기! [카드뉴스]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