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생협력, 중소기업 보호보다 생태계 강화 우선돼야”

송진우 기자 sjw@ekn.kr 2018.04.15 11:42:40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상생협력 학계·연구계 4명 중 3명, 상생협력 목적은 기업생태계 경쟁력 강화

clip20180415090941

▲상생협력 활성화를 위한 가장 필요한 방법. (자료=전경련중소기업센터)



[에너지경제신문 송진우 기자] 기업생태계를 강화하고 상생협력을 도모하기 위해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보다 공정거래 질서 확립을 시급히 이뤄내야 한다는 지적이 제시됐다.

전경련중소기업센터(이하 협력센터)는 학계, 연구계의 상생협력 전문가 54명이 응답한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추진현황 전문가 조사’에서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15일 밝혔다.

상생협력의 필요와 목적에 대해 응답자 75.9%가 ‘기업 생태계 경쟁력 강화’를 꼽았다. ‘대·중소기업 양극화 해소’와 ‘중소기업 보호와 건전한 거래질서 확립’이 중요하다고 답한 응답자는 각각 18.5%, 5.6%에 불과했다.

상생협력 활성화를 위해 가장 필요한 방법으로는 ‘중소기업에 대한 대기업의 파트너십 인식 강화’가 선정됐다. 응답자 절반 이상(59.2%)이 대기업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공유했다.

clip20180415091012

▲상생협력 활성화를 위한 대기업의 역할.




반면, 정부나 중소기업이 상생협력 활성화에 적극 나서야 한다는 의견은 대기업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다. 중소기업의 정부·대기업에 대한 의존적 태도 해소가 필요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13.0%에 그쳤다. 특히, 정부의 적극적인 상생협력 정책 지원이 필요하다는 응답자는 단 한 명도 없었다.

과반을 넘는 응답자(63.0%)는 대기업이 ‘전사적 상생협력 문화 확산과 공정거래 질서 준수’에 힘써야 한다고 응답했다. 협력사 경쟁력 강화를 위해 성장기회 제공, 연구개발(R&D) 지원 그리고 보증 및 대출 지원을 통한 경영안정이 중요하다는 비중은 20% 아래에 그쳤다. 상생협력 활성화를 위해 대기업이 중소기업에 대한 직접적 지원보다 공정거래 질서 확립과 상생협력 문화 구축이 우선이라고 평가한 셈이다.

이들 가운데 72.2%가 정부의 역할에 대해서도 ‘하도급 거래관행 개선 등 공정한 법·제도 마련’이 가장 중요하다고 봤다. 중소기업을 직접 지원해야 한다는 의견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원천기술 개발과 해외진출 지원으로 중소기업 경쟁력을 제고해야 한다는 의견은 14.8%, 상생협력 우수 기업 인센티브 지원 등 자율적 상생협력 문화를 확산해야 한다는 지적은 13.0%로 집계됐다.

배명한 전경련중소기업협력센터장은 "경제 전문가들이 상생협력의 목적으로 중소기업 보호와 지원보다 우리나라 산업 경쟁력 강화에 있다는 점은 명확히 제시했다"며 "정부도 이를 반영하여 우리나라 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는데 주안점을 두고 관련 정책을 추진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상생협력 활성화를 위한 중소기업의 역할.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