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종오의 기후변화 읽기] "무차별적 아마존 삼림벌채 이젠 그만!"

정종오 기자 ikokid@ekn.kr 2018.04.16 11:05:06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노르웨이, 콜롬비아 삼림벌채 대응위해 2600억원 추가 지원

삼림벌채=NASA

▲남미 아마존 지역이 무분별한 삼림벌채로 몸살을 앓고 있다.(사진=NASA)


[에너지경제신문 정종오 기자] "열대우림에 대한 무분별한 삼림벌채를 더 이상 방치해서는 안 된다. 막아야 한다!"

지구촌 기후변화에 큰 영향력을 끼치는 것 중 하나가 ‘삼림벌채’에 있다. 목재 확보와 농경지 확대를 위해 숲을 파괴하는 행위가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다. 아프리카와 남아메리카의 열대우림을 중심으로 무차별적 삼림 벌채는 지구 기후변화를 앞당기고 있다. 그 중에서도 남미의 아마존 일대는 난개발로 몸살을 앓고 있다. 온실가스 증가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된다. 전 세계적으로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는데 역부족이다.

최근 노르웨이가 콜롬비아의 삼림벌채에 대응하기 위해 2020~2025년까지 총 2억5000만 달러(약 2678억원)을 추가 지원하기로 결정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2020년부터 매년 5000만 달러씩 지원한다.

에르나 솔베르그(Erna Solberg) 노르웨이 총리와 후안 마누엘 산토스(Juan Manuel Santos) 콜롬비아 대통령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협력 방안을 최근 발표했다. 노르웨이 정부는 "2025년까지 매년 5000만 달러씩 콜롬비아에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노르웨이와 콜롬비아 정부는 몇 십 년 동안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숲을 보호하기 위한 노력을 함께 해 왔다. 2014년에 콜롬비아 아마존 지역에 대한 삼림벌채를 방어하기 위한 실행 계획을 고민했다. 이어 2015년에는 콜롬비아 전체 지역에서 삼림 벌채를 막기 위한 공동 전선을 확대했다.

이 같은 콜롬비아 삼림벌채 대응 노력에 대한 노르웨이의 지원은 2015년부터 시작됐다. 2015년 파리에서 열렸던 기후 변화 정상 회담에서 콜롬비아, 노르웨이, 독일, 영국이 삼림벌채에 공동 대응하는 합의문을 발표한 바 있다. 이 합의는 2020년에 끝나기로 돼 있었다. 이번 노르웨이와 콜롬비아의 합의는 이를 5년 더 연장하는 것이어서 눈길을 끈다.

노르웨이 등은 이번 지원을 통해 콜롬비아의 산림벌채에 대응하고 천연 자원의 ‘지탱 가능한(Sustainable)’ 관리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콜롬비아 정부는 삼림 벌채를 줄이고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기초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산토스 콜롬비아 대통령은 노르웨이 정부와 협력 연장에 따른 추가 조치도 발표했다. 콜롬비아 아마존 지역의 절반은 원주민의 영토에 해당된다. 산토스 대통령은 이 같은 원주민 영토에 대한 자치권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원주민들은 이 같은 콜롬비아 정부의 발표를 긍정적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원주민들은 산림 벌채를 줄이고 숲을 보호하는 게 가장 중요한 문제라고 판단하고 있다.

콜롬비아 정부는 벌채된 지역을 복원하는 계획도 세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벌목된 지역을 농업용으로 이용하기에는 부적합하기 때문에 복원하는 게 더 좋은 방법이라는 진단을 내린 것이다.

한편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GGGI) 콜롬비아 팀은 이 같은 두 나라의 공동전선에 대해 기술적 지원과 자문 등을 이어가고 있다. 2017년 이래 GGGI는 콜롬비아에서의 삼림벌채 문제 해결을 위해 공동 노력하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