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지난해 6388억원 영업손실 사상최대… 이대로 괜찮나

이주희 기자 jh@ekn.kr 2018.04.16 15:35:2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KakaoTalk_20180416_152214140

▲전자상거래 기업 쿠팡이 지난해 6388억 원의 사상 최대 영업손실을 기록하면서 자기자본이 줄어드는 자본잠식 상태에 빠졌다. 쿠팡은 16일 지난해 매출 2조6846억 원, 영업손실 6388억 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사진=쿠팡)


[에너지경제신문 이주희 기자] 전자상거래 기업 쿠팡이 지난해 6388억 원의 사상 최대 영업손실을 기록하면서 자기자본이 줄어드는 자본잠식 상태에 빠졌다.

쿠팡은 16일 지난해 매출 2조 6846억 원, 영업손실 6388억 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전년 대비 매출은 40.1%( 2016년 1조 9159억 원) 증가했지만, 영업손실은 13%(2016년 5652억 원) 늘었다.

쿠팡은 지난해와 지지난해에도 5000억 원이 넘는 적자를 내 자본잠식 상태에 빠지면서 시장에서는 기업의 존속 가능성에 대한 불안이 커지고 있다.

쿠팡 측은 로켓배송으로 소비자들의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매출은 큰 폭으로 늘어나고 있지만 물류 인프라 확장, 재고 확대 등의 고정비 부담이 늘어나면서 영업손실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말 쿠팡은 현금·단기금융상품 잔액이 3030억 원이었지만 올해 미국 법인이 보유한 기존 투자금 중 약 5100억 원을 증자 형태로 한국 법인 자본확충에 사용해 현재 현금 보유액이 8130억 원에 이른다. 앞으로 이 금액을 상품 종류 확대와 물류인프라 확대에 사용할 계획이다.

지난해 말 쿠팡의 재고자산은 2884억 원, 재고회전율은 연 12회다.

쿠팡은 고객 호응도가 높은 로켓배송 상품을 위해 매일 수백만 개의 상품을 배송할 수 있는 54개 물류 네트워크를 전국에 완성했다. 현재 700만 종 이상의 로켓배송 상품을 갖추고 있으며 4000억 원 규모의 상품을 확보했다.

쿠팡 관계자는 "전혀 이상 하지 않은 결과다"며 "영업손실률은 2016년 30%에서 2017년 24%로 개선됐으며 큰 폭으로 성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앞으로도 규모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며 "(시기는)장기적으로 보고있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