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1분기 글로벌 판매 152만대···‘사상 최대’

여헌우 기자 yes@ekn.kr 2018.04.16 16:22:57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DB2016AL00198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폭스바겐은 올해 1분기 동안 전 세계 시장에서 152만 5300대의 신차를 인도했다고 16일 밝혔다.

사상 최대 기록이자 전년 동기 대비 5.9% 증가한 수치다.

유럽시장의 고른 성장세와 북미 시장에서 스포츠유티리티차량(SUV)이 성공적으로 출시하면서 실적이 향상됐다는 게 업체 측의 설명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갑'의 횡포, '을'의 눈물...취업준비생 울리는 기업의 채용 갑질 [카드뉴스] '자유·민주·정의' 민주주의의 꽃...4·19혁명 58주년 [카드뉴스] [카드뉴스] 택시에 오토바이까지...지금 자전거전용차로는?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