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에 커피 1∼2잔은 괜찮아요"…카페인, 부정맥 위험 13%↓

한상희 기자 hsh@ekn.kr 2018.04.17 14:30:26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사진=이미지 투데이)



카페인은 심장을 빨리 뛰게 만들 수 있어 심장박동이 고르지 않은 부정맥 환자는 커피를 삼가도록 권장되고 있다. 그러나 하루 3잔 미만의 커피는 부정맥에 나쁘지 않으며 환자에 따라서는 카페인 섭취로 부정맥의 발생 빈도가 줄어들 수도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호주 베이커 심장·당뇨병 연구소(Baker Heart and Diabetes Institute)의 전기생리학 실장 피터 키스틀러 박사 연구팀이 지금까지 발표된 관련 연구논문 8편을 종합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

카페인은 심장을 빠르게 뛰게 할 수는 있으나 비정상적인 심박동은 유발하지 않는다고 키스틀러 박사는 밝혔다.

총 22만8465명이 대상인 연구논문 종합분석에서는 커피를 매일 마시는 사람이 가장 흔한 형태의 부정맥인 심방세동 빈도가 6%, 총 11만5993명이 대상이 된 또 다른 연구논문 종합분석에서는 13%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카페인은 중추신경계에 흥분제로 작용하지만 일단 체내에 흡수되면 심방세동을 촉진할 수 있는 아데노신을 차단한다고 키스틀러 박사는 설명했다.

카페인은 또 다른 형태의 부정맥인 심실성 부정맥(VA)에도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근경색을 겪은 환자 103명이 대상이 된 한 연구에서는 카페인을 하루 평균 365mg(커피 한 잔 95mg) 섭취하는 사람은 심박동이 개선되고 심실성 부정맥도 나타나지 않았다.

다만 커피를 최소한 하루 9~10잔 마시는 사람은 심실성 부정맥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부정맥이 있으면서 카페인이 많이 함유된 에너지 음료를 하루 2번 이상 마시는 사람은 75%가 24시간 안에 심장이 두근거리는 심계항진(palpitation)이 나타났다. 에너지 음료 1잔에는 160~500mg의 농축 카페인이 들어있다.

전체적으로 하루 카페인 섭취량 300mg까지는 부정맥에 안전한 것으로 보인다고 키스틀러 박사는 말했다.

카페인의 부정맥 촉발 위험성은 개인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연구 참가자의 최대 25%는 커피를 마시면 심방세동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커피를 마셨을 때 일시적인 심방세동이 나타나는 사람은 커피를 삼가는 게 좋을 것이라고 키스틀러 박사는 강조했다.

심방세동은 심장의 윗부분인 심방이 이따금 매우 빠른 속도로 수축, 가늘게 떠는 상태가 되면서 심박 수가 급상승하는 현상으로 당장 생명에 위협을 주는 것은 아니지만, 이런 일이 잦을수록 혈전이 형성돼 뇌졸중 위험이 커진다. 안정 시 정상 심박수는 1분에 60~100회인데 심방세동이 발생하면 140회 이상으로 급상승한다.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113년 전 침몰한 보물선 '돈스코이호'...소유권은?
[카드뉴스] 113년 전 침몰한 보물선 '돈스코이호'...소유권은?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7월 17일 제70주년 '제헌절'...제헌절의 의미와 국기 게양 [카드뉴스] 위기탈출 '여름철 물놀이', 안전하게 즐기기!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