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자네, 몸에 그게 뭔가?"...'문신', 지워야 할까요?

김상지 기자 ksj93@ekn.kr 2018.05.10 10:38:40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특별한 의미를 담아 자신의 몸에 새기는 하나뿐인 문신, 과거 뒷세계의 상징이었던 문신은 개성 넘치는 패션 액세서리로 자리 잡았습니다. 우리나라 문신 인구는 100만 명, 그러나 문신을 바라보는 시선은 극과 극입니다.

특히 취업이나 결혼을 앞둔 젊은 세대의 고민은 이만저만이 아닌데요. 배우자 측에서 문신 제거를 요구하는 경우 이를 거절하기 힘들고 직장 면접이나 승진 시 불이익을 받을 수도 있기 때문이죠.

젊은 세대에게는 '개성의 표현' 중 하나일 뿐이지만 사회에서는 여전히 '금기의 대상'인 타투,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에너지경제신문 김상지 기자]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아파트'에서 살아남기...층간소음, 층간흡연에 식칼 투척까지
[카드뉴스] '아파트'에서 살아남기...층간소음, 층간흡연에 식칼 투척까지 [카드뉴스] 선생님은 '24시간' 상담센터?...워라밸 원하는 교사들 [카드뉴스] [카드뉴스]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조선의 기록들' [카드뉴스] 5·18민주화운동 38주년...오월의 광주, 민주주의를 향한 외침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