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빛을 이용한 무선통신, '라이파이(Li-Fi)'

김상지 기자 ksj93@ekn.kr 2018.05.15 17:50:48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2011년 TED의 강연에서 빛을 이용한 통신 기술이 소개되었습니다. 영국 에든버러대 해럴드 하스 교수는 이날 새로운 무선 통신 기술을 소개하면서 라이파이(Li-Fi)라는 이름을 붙였습니다.

라이파이는 LED 전구의 깜박임을 이용한 기술입니다. 깜박거리는 가시광선으로 0과 1의 디지털 정보를 전달하는 것이죠. 아직 상용화된 기술은 아니지만, 단점들이 충분히 보완된다면 머지않아 우리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게 될 것입니다.

와이파이보다 100배 이상, LTE보다 66배 빠른 '라이파이'. 더 빠른 속도에 도전하는 통신 기술의 한계는 어디일까요?

[에너지경제신문 김상지 기자]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선생님은 '24시간' 상담센터?...워라밸 원하는 교사들
[카드뉴스] 선생님은 '24시간' 상담센터?...워라밸 원하는 교사들 [카드뉴스] [카드뉴스]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조선의 기록들' [카드뉴스] 5·18민주화운동 38주년...오월의 광주, 민주주의를 향한 외침 [카드뉴스] 빛을 이용한 무선통신, '라이파이(Li-Fi)'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