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무일 검찰총장,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에 외압 행사 의혹

전지성 기자 jjs@ekn.kr 2018.05.15 21:28:1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문무일 검찰총장.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문무일 검찰총장이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에 외압을 넣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1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에 외압이 있었다고 폭로했던 안미현(39·사법연수원 41기) 검사가 문무일 검찰총장의 수사외압 의혹을 제기한 가운데, 이 사건을 수사하는 독립된 수사단이 실제로 문 총장에게서 구속영장 청구 보류 지시를 받았다고 밝혔다.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단장 양부남 광주지검장)은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1일 자유한국당 권성동 국회의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예정이라고 알리자 문 총장이 수사단 출범 당시의 공언과 달리 수사지휘권을 행사해 '전문자문단'(가칭)을 대검찰청에 구성해 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수사단은 또 "수사외압에 연루된 고위 검사들을 기소하기로 결정하고 객관적 검증을 받기 위해 '검찰수사심의위원회'를 소집해달라고 문 총장에게 요구했으나 거부당했고, 이에 따라 전문자문단에서 수사 결과를 심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문 총장의 이런 요구는 수사단 출범 당시 대검이 공언했던 것과 상반되는 행보다. 안 검사가 지난 2월 한 방송사에서 수사외압 의혹을 제기하자 대검은 의혹을 부인하면서 강원랜드 수사단을 출범시키면서 총장도 지휘권을 행사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수사단은 "수사단장이 지난 10일 문 총장의 요청으로 권 의원의 범죄사실을 자세히 보고하면서 수사 보안상 전문자문단 심의가 부적절하다는 의견을 밝혔고, 총장도 이에 동의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수사단은 전문자문단 심의 없이 권 의원의 구속영장을 청구하기로 했다. 수사단은 영장에 적시할 범죄사실 범위를 확정하기 위해서 권 의원의 수사외압 의혹에 대한 전문자문단의 심의 결과가 나올 때까지만 영장 청구를 보류할 방침이다.

고위 검사들에 대한 수사 결과는 전문자문단 심의를 받고, 권 의원에 대한 구속영장은 전문자문단 심의와 무관하게 청구하되 심의 결과가 나올 때까지 보류한다는 설명이다.

안 검사가 이날 기자회견에서 대검 반부패부 압수수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수사단은 "당시 반부패부가 압수수색 필요성이 없다고 반발했으나 반부패부장·선임연구관·수사지휘과장·연구관의 업무 수첩 및 서류 등에 압수수색을 바로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수사단은 또 "대검 반부패부의 압수수색 대상자들이 쓰던 업무용 컴퓨터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은 업무에 막대한 지장이 있다는 요청 때문에 당사자의 서약서를 받고 이틀 뒤에 진행했다"고 전했다.

수사단장인 양부남(57·사법연수원 22기) 광주지검장은 이번 발표가 검찰 수뇌부와의 마찰로 비치는 것을 우려한 듯 이날 오후 8시 30분께 수사단 사무실이 있는 서울 도봉구 북부지검에서 퇴근하면서 외부와 접촉이 차단된 통로를 이용했다.

기자들이 입장을 묻기 위해 현관 앞에 대기했으나 수사단 관계자는 "양 지검장이 개별적인 질문에 답하거나 촬영에 응하지는 않겠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