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北강경 발언은 협상 과정…체제보장 덜 안심된다는 의미"

송두리 기자 dsk@ekn.kr 2018.05.16 19:47:01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낙연 국무총리.(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16일 ‘미국이 일방적인 핵 포기를 강요할 때 북미정상회담을 재고려할 수 있다’는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의 발언에 대해 "협상 과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자유한국당 김성원 의원이 한 관련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북한의 태도가) 초강경이라기보다는 원래 ‘체제가 보장되면 핵을 왜 가질 필요가 있느냐’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발언이었는데 그 점에서 ‘안심이 덜 된다’는 표현이 아닐까"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 북한의 발표는 ‘일방적으로 북한만의 핵 포기를 강요하면 곤란하지만 북한이 원하는 체제보장 등 상응한 조치를 하면 얼마든지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 가능하다"고 언급했다. 

남북고위급회담을 전격 취소한 것과 관련해 그는 "(취소 이유로) 여러가지 추측되는 것은 있지만, 공개적으로 말씀드릴 만큼 근거가 있는 것은 아니다"며 "종합적으로 저희들이 보고 있고 큰 흐름에서 (남북관계 등에) 차질이 생기는 것까지는 아닌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반도 평화 정착 문제에서) 관련 국가들 가운데 가장 큰 변화의 문턱에 서 있는 쪽이 북한"이라며 "그래서 훨씬 더 예민하고 생각할 게 많을 것이다. 체제 부담도 당연히 상상할 수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이 ‘추가경정예산안에 빠진 남북 삼림협력사업 예산을 심사 과정에서 포함해야 한다’고 질의한 것과 관련해 "남북 간 협력사업 가운데 규모가 큰 것은 유엔의 대북제재 대상에 포함된 경우가 많다"며 "유엔제재가 아니면서 비교적 국민이 수용할 수 있는 게 삼림협력"이라고 말했다.

이어 "(남북의 삼림협력은) 예전 정부부터 해왔다"며 "추경까지 안 넣더라도 (사업 추진이) 가능할지 조금 더 봐야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우선은 황해도 사리원에 있는 양묘장의 상태를 점검해 씨앗을 뿌릴 수 있는지 파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