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 로저스 "북미정상회담, 韓증시 재도약 기회...삼성證 북한 리서치 긍정적"

나유라 기자 ys106@ekn.kr 2018.06.10 18:41:21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구성훈 삼성증권 대표와 짐 로저스가 북미정상회담 및 증시 영향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사진=삼성증권)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세계적인 투자가인 짐 로저스가 오는 12일 열리는 북미정상회담을 계기로 한국 증시가 재도약할 것으로 전망했다.

구성훈 삼성증권 대표는 지난 8일 싱가포르에서 짐 로저스와 만나 북미회담 후 북한경제개발 전망과 삼성증권 북한 리서치 강화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짐 로저스는 구 대표와 만난 자리에서 "싱가포르에서 열릴 북미회담은 경제적인 측면에서도 가시적인 성과를 이끌어낼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이 경우 한국의 기업과 경제는 새로운 도약의 계기를 맞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회담의 사후조치로 북한경제개발이 본격화 될 경우 북한 지도자인 김정은의 풍부한 해외경험이 장점으로 작용해 순조롭게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며 "이 경우 한국의 자본이 북한의 잘 교육된 젊은 인력 및 풍부한 자원과 결합하면서 큰 시너지가 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삼성증권이 업계 최초로 신설한 북한 전담 리서치 조직 ‘북한투자전략팀’에 대해서도 호평했다.

그는 "한국 경제의 미래를 좌우할 중요한 변화요인 임에도 아직까지 북한경제나 투자와 관련된 체계적인 분석자료는 한국 뿐 아니라 글로벌IB에서도 거의 찾아보기 어렵다"며 "이런 시기에 삼성증권이 북한 전담 리서치팀을 만든 것은 한국의 개인투자가나 연기금 등의 기관투자가 뿐 아니라 글로벌 투자자를 위해서도 매우 시의적절하고 선제적인 조치"라고 높이 평가했다.

워렌 버핏, 조지 소로스와 함께 세계 3대 투자대가로 불리는 짐 로저스는 과거 조지 소로스와 함께 퀀텀펀드를 설립해 10년간 4200%의 수익률을 올렸다.

그는 지난 2015년 CNN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에 전 재산을 투자하고 싶다고 밝혔고, 2016년에는 북한 화폐와 채권투자를 언급하는 등 북한 투자와 관련된 대표적인 투자 분석가로도 손꼽히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월드컵 경기는 즐기고 쓰레기는?
[카드뉴스] 월드컵 경기는 즐기고 쓰레기는? [카드뉴스] 제주도 예멘 난민 '썰전'...찬반 논란 가열, 오해와 진실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