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서울·경기 '시세 반값' 사회적 주택 운영기관 찾는다

최아름 기자 car@ekn.kr 2018.06.11 15:49:21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서울 노원·구로, 경기 수원, 서울 은평의 사회적 주택 (사진=국토교통부)


[에너지경제신문 최아름 기자] 국토교통부가 서울·경기의 ‘사회적 주택’을 운영할 기관을 모집한다.

사회적 주택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등 공공주택 사업자가 다가구·다세대 주택을 매입한 후 사회적 주택 운영 기관에 임대해 운영 기관이 다시 대학생과 청년에게 재임대 하는 방식으로 공급된다.

서울·경기 공급대상 주택은 공급대상 주택은 서울 강북 10호실, 서울 노원 12·9호실, 서울 도봉 10호실, 서울 동대문 8호실, 서울 은평 9호실, 서울 구로 10호실, 경기 수원 9·8호실, 경기 부천 8·8호실로, 각 호실 별 방은 2∼3개 수준이다. 

시세의 절반 수준으로 입주자에게 제공되며 선후배 간 취업 멘토·멘티, 창업 지원, 입주자 간 친목 도모 프로그램 등도 이용할 수 있다. 입주는 8월 별도 공지되며 10월부터 시작된다.

운영 기관은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운영기관선정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공익법인, 대학교, 사회적기업, 비영리법인, 협동조합 등이 대상이 되며 임대주택 운영을 위탁받게 된다. 

2018년 서울·경기에서 사회적 주택 총 101호가 공급될 예정이며 대상 주택 열람은 6월 25일부터 30일까지, 운영 기관은 7월 2일부터 7월 13일까지 모집한다. 신청을 위해서는 서류를 작성해 경기 성남 분당구에 위치한 주거복지재단에 방문 신청하면 된다. 

입주 대상은 졸업 후 2년 이내인 취업 준비생을 포함한 대학생, 만 19∼39세 이하 청년으로 대학생의 경우 본인, 부모의 월평균 소득 합계 기준, 청년은 본인의 월평균 소득을 기준으로 지난해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 소득의 70%인 약 350만 원 이하에 해당되어야 한다. 대학생과 청년은 6년간 거주가 가능하며 재계약, 보유자산 기준 등은 행복주택의 대학생·청년 기준을 사용한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사회적 주택을 통해 다양한 주거서비스가 제공되는 임대주택에서 청년들이 안정적으로 거주하며 미래를 준비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본 사업의 궁극적인 목표"라며 "사회적 경제주체와 입주자인 청년 등의 의견을 수렴하여 ‘사회적 주택’의 개선 방안을 마련하는 동시에 추가 공급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월드컵 경기는 즐기고 쓰레기는?
[카드뉴스] 월드컵 경기는 즐기고 쓰레기는? [카드뉴스] 제주도 예멘 난민 '썰전'...찬반 논란 가열, 오해와 진실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