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경총 "'한반도 신경제지도' 탄력 계기될 것"

류세나 기자 cream53@ekn.kr 2018.06.12 14:17:54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너지경제신문 류세나 기자] 한국경영자총협회(이하 경총)이 12일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이 개최된 데 대한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경총은 "세계 평화와 공동 번영을 위한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 정착의 기틀을 마련하고, 남북은 물론 북미, 동북아 국가간 경제 교류와 협력을 활성화해 환태평양 경제 전반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한반도 지정학적 리스크 감소, 국내기업 신인도 향상으로 국내 소비 및 투자심리를 개선함은 물론 우리 경제 성장을 제고할 수 있는 호기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경총 측은 "이번 회담으로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의 추진도 탄력을 받을 것"이라면서 "책임 있는 경제단체로서 우리 기업의 혁신 성장을 이끌고, 투자 확대와 일자리 창출 등 남북경제협력과 공동 번영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모쪼록 금번 북미정상회담에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어 있는 만큼 새 역사의 출발점에서 국민 모두가 소원하는 의미 있는 성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