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개방되면 中기업이 투자 주도할 것…中증시 최대 수혜"

한상희 기자 hsh@ekn.kr 2018.06.12 16:16:12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사진=AFP/연합)



12일 북미 정상이 공동합의문에 서명한 가운데 회담이 실제 성과를 낸다면 중국기업들이 기회를 얻을 것이라는 관측이 잇따라 나왔다.

미국 CNBC 방송은 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합의가 도출되면 중국 증시가 최대 수혜를 볼 것이라고 11일(이하 현지시간) 관측했다.

금융정보업체 켄쇼(Kensho)에 따르면 김 위원장이 집권한 2011년 이후 한반도 긴장이 완화됐던 사례 19건을 분석한 결과 중국 대형주 상장지수펀드(ETF)인 FXI는 평균 0.89% 수익률을 보였다.

한국 ETF인 EWY도 0.54% 뛰었고 유럽 IEV는 0.5%, 신흥시장 EEM은 0.46%, 미국 S&P500은 0.24% 올랐다.

반면 북미정상회담에서 성과가 나오지 않으면 특히 유럽 증시에 악재가 될 것으로 켄쇼는 점쳤다.

한반도 긴장이 고조된 사례 25건을 분석했더니 유럽 IEV가 0.53% 떨어져 최대 낙폭을 보였고 신흥시장 EEM -0.52%, 한국 EWY -0.34%, 일본 EWJ -0.25%, 미국 S&P500 -0.14% 등을 나타냈다.

증시에서 ‘공포 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지수(VIX)도 한반도 정세에 실시간 반응했다.

긴장 완화 시 VIX는 평균 3% 떨어졌고, 긴장이 고조되면 5.6% 치솟았다.

미 CNN 방송도 북미정상회담이 돌파구가 돼 글로벌 기업의 대북 투자 가능성이 열리면 기회를 찾아 나서게 될 곳은 미국 기업이 아닌 중국기업일 것으로 분석했다.

이론적으로 북한은 한·중·일이라는 아시아 주요 공급망의 한가운데 위치했고 경제적으로 성장할 여지가 있으며 교육수준은 높고 인건비는 낮은 인력이 있어 외국 기업들에 매력적으로 비칠 수 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북한 정권은 시장자본주의의 확산을 경계하고 북한 내 정치 상황이 안정적이지 않아 여전히 외국인 투자자들에게는 걸림돌이 많은 상황이라고 지적하면서 투자자들의 경계와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이 때문에 이익을 얻기 위해 신속하게 대북 투자를 주도하는 국가가 있다면 북한의 최대 교역국이자 북한 정권의 주요 지지자인 중국이 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피터 워드 서울대 연구원은 북한이 중국의 일대일로(육상·해상 실크로드) 사업의 자연스러운 후보지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북한 역시 중국에 자주권을 내줄 여지가 있는 일은 일단 피할 것이므로 북한에도 차이나 머니는 복잡한 문제라고 이 방송은 덧붙였다.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월드컵 경기는 즐기고 쓰레기는?
[카드뉴스] 월드컵 경기는 즐기고 쓰레기는? [카드뉴스] 제주도 예멘 난민 '썰전'...찬반 논란 가열, 오해와 진실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