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中 텐센트와 협업···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개발

여헌우 기자 yes@ekn.kr 2018.06.13 11:34:16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기아자동차가 중국 IT 기업 텐센트(Tencent)의 QQ뮤직와 손잡고 중국 시장에서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기아차는 13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 소재 신국제박람중심에서 개막한 ‘CES 아시아 2018’에서 텐센트 QQ뮤직과의 협업을 통해 개발한 중국 전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소개하고, 2019년 중국에서 출시되는 양산차에 적용하겠다고 발표했다.

기아차는 앞서 지난 2017년 바이두(百度)와의 협업을 통해 대화형 음성인식 서비스 ‘두어(度秘) OS 오토’ 및 ‘바이두 맵오토’를 개발해 양산차에 적용했었다. 이번 텐센트 QQ 뮤직과의 협업 이후에도 중국 파트너들과의 적극적인 협업을 지속한다는 전략이다.

이번에 기아차가 선보인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텐센트 QQ 뮤직을 기본으로 탑재하고 있다. 탑승자에게 음성인식을 통한 음악 스트리밍과 시나리오 음성 제어 등의 서비스를 제공해 주는 것이 특징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스마트 기기에 익숙한 중국의 젊은 소비자들이 자동차의 주력 소비층으로 대두되며 커넥티드카 기술 또한 각광받고 있다"며 "이번 텐센트와의 협업을 통해 이러한 중국 내 수요에 빠르게 대응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에 더해 앞으로 추진될 텐센트와 협력을 통해 운전자에게 다양한 차량용 콘텐츠를 제공함으로써, 중국 내 IT 기술 선도 업체로 입지를 더욱 두텁게 할 수 있을 것으로 기아차는 기대하고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중국은 커넥티드카에 대한 고객들의 수요는 물론 신기술을 수용하는 정도가 세계 어느 곳보다도 빠른 시장"이라며 "바이두, 텐센트 등 중국 최대 IT 업체들과의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글로벌 경쟁 우위를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아차는 이번 ‘2018 CES ASIA’에서 미래 모빌리티 비전 및 이를 실현하기 위한 핵심 기술 전략을 공개했다. 자율주행, 커넥티드, 친환경으로 대표되는 미래 자동차 시장을 선도하기 위한 청사진을 중국 시장에 최초로 공개했다. 기아차는 행사장에 432m²(약 131평)의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차량 1대와 4종의 전시물을 통해 첨단 미래 모빌리티 기술력을 알리는 데 주력한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