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단 ‘넷플릭스’ 견제구…업계 일각선 "콘텐츠 투자 나서야"

이수일 기자 lsi@ekn.kr 2018.06.13 15:20:49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PP 사업자 "콘텐츠 가격 정상화" 한 목소리
일각에선 "자체 제작 극히 일부…반성해야" 지적도

넷플릭스

▲태블릿PC로 넷플릭스를 실행시키고 있는 모습. (사진=AP/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이수일 기자] 미국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인 넷플릭스가 국내 시장 공략을 본격화하려고 하자 방송프로그램 제작업체(PP)들의 견제가 본격 시작됐다.

견제구는 ‘콘텐츠 가격 정상화’다. 유료방송업계의 수익 배분율이 넷플릭스에겐 90%를 제공할 경우 40~50% 수준에 불과하다는 것이 PP 사업자들의 논리다.

13일 방송업계에 따르면 PP 사업자들은 지난 4월 이효성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과 만나 건의한 뒤 지난 11일 한국방송채널진흥협회를 통해 재차 콘텐츠 가격 정상화를 촉구했다.

이번 사안은 LG유플러스가 지난 1일 넷플릭스 마케팅을 벌이면서 본격 시작됐다. 속도와 용량 걱정없는 데이터 요금제로 신규 가입하거나 이 요금제를 변경하면 ‘넷플릭스’의 콘텐츠를 월정액 부담없이 무제한 시청할 수 있는 프로모션이다.

PP 사업자 입장에선 LG유플러스가 이번 프로모션이 종료되는 시점에 넷플릭스와 수익구조배분 등에 대한 계약을 체결할 예정인 만큼 위기감이 팽배해졌다.

때문에 협회는 넷플릭스가 국내 사업자보다 더 유리한 거래 조건까지 얻어가며 진출할 경우 PP 사업자들은 콘텐츠 제작 경쟁력을 잃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협회 관계자는 "한정된 채널에 들어갈 수 있는 콘텐츠 제작업체는 많지 않다"며 "열악한 환경에서 일하는 제작 업체는 힘들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또한 정부에 대해선 "콘텐츠가 제값에 거래되고 그로 인해 발생하는 수익으로 새로운 콘텐츠를 재생산 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가 조성될 수 있도록 적극 나서달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유료방송업계는 지나친 비약이라며 맞섰다. 유료방송업계 관계자는 "넷플릭스가 딜라이브·CJ헬로와 협력할 때엔 아무 말도 안하다 LG유플러스와 협상이 이뤄지니 PP 사업자들이 들고 일어났다"며 "형평성에 어긋난 처신"이라고 말했다.

수익 배분율 비교의 경우 동일 OTT 서비스인 옥수수(SK브로드밴드)·티빙(CJ E&M) 등과 비교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이 관계자는 "수익 배분율의 경우 사업자가 공개하지 않는 이상 비교하기 어렵지만 협의 중인 추정 배분율과 기존 일부 계약 배분율을 비교하기엔 무리가 있어 보인다"고 지적했다.

정부가 수익 배분율에 개입할 가능성이 없다는 견해도 나왔다. 방송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일반 PP와 플랫폼과 일반 PP와 지상파에 직접 개입할 수 있는 법적 권한이 없다"며 "이런 상황에서 국외 업체인 넷플릭스와 국내 업체 간 계약에 개입할 가능성은 사실상 없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해결책으로는 시청자들이 원하는 콘텐츠 제작을 제시했다. 넷플릭스의 경우 자체 제작에 나서는 반면 국내 PP의 경우 다른 곳에서 구매해 방송하는 곳이 많다는 이유에서다.

방송업계 관계자는 "투자 규모에 얽매이지 않고 시청자들이 찾는 콘텐츠를 제작하면 수익을 쫓는 사업자들이 PP 사업자 요구에 맞게 콘텐츠 가격을 책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월드컵 경기는 즐기고 쓰레기는?
[카드뉴스] 월드컵 경기는 즐기고 쓰레기는? [카드뉴스] 제주도 예멘 난민 '썰전'...찬반 논란 가열, 오해와 진실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