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지방선거일 반려견 ‘마루’와 북악산 등반

한상희 기자 hsh@ekn.kr 2018.06.13 17:02:32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문재인 대통령과 반려견 마루.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제7회 동시지방선거일로, 공휴일인 13일 북악산을 오르며 휴식을 취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이 오늘 오전 반려견 마루를 데리고 북악산에 다녀왔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의 등산 모습은 같은 시간 북악산을 찾은 시민들에게 포착되기도 했다.

한 시민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면서 "개를 끌고 오시는 노인 한 분이 인사를 하시길래 ‘네 안녕하세요’라고 하고 가려는데…. 엇? 귀인을 만났다. 오늘은 운수 좋은 날"이라고 적었다.

문 대통령은 평소에도 산을 무척 즐기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5월 취임 직후 맞은 첫 주말 기자들과 북악산에 올랐고, 같은 해 8월 여름휴가 때도 오대산에 다녀오기도 했다. 올해 1월 1일에는 새해를 맞아 북한산을 찾은 바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도로 위 무법자, 잠깐의 방심이 대형사고로 이어진다 [카드뉴스] '궐련형 전자담배'의 배신...식약처 [카드뉴스] 여름철 '식중독 X파일', 식중독 증상과 예방방법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