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쇼크 5개월째...6월 취업자 10만명선 ‘턱걸이’

한상희 기자 hsh@ekn.kr 2018.07.11 09:48:41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주52시간 근무제 시행 후 첫 화요일인 3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거리에서 직장인들이 퇴근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



실업자 수가 6개월 연속 100만명대를 기록했다. 취업자 증가폭은 5개월 연속 10만명대에 그치는 등 일자리 상황이 ‘쇼크’ 수준에서 좀처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제조업 취업자는 감소 폭을 늘려가며 석 달 연속 줄었다. 임시직과 일용직의 감소폭도 두드러졌다.

11일 통계청이 발표한 6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는 2712만6000명으로 1년 전보다 10만6000명(0.4%) 증가하는 데 그쳤다.

취업자 증가 폭은 올해 2월 10만4000명을 기록하며 1년9개월 만에 10만명대로 떨어졌다. 3개월 연속 10만명대를 맴돌다가 5월에는 10만명선 마저 무너졌다. 6월에는 10만명 선에 턱걸이했지만 여전히 부진하다.

최근 고용 상황은 금융위기 이래로 가장 좋지 않은 흐름을 보이고 있다. 당시 2008년 9월부터 2010년 2월까지 18개월 연속 10만명대 이하를 기록했다.

제조업 일자리 부진이 전체 취업자 증가폭 둔화에 영향을 미쳤다.

제조업 취업자는 12만6000명 줄어 석 달 연속 감소했다. 이번 감소 폭은 작년 1월(-17만명) 이후 1년 5개월 만에 컸다.

경기 영향에 따라 자동차·조선이 포함된 기타운송장비, 의복에서 감소한 것으로 통계청은 봤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고용 없는 수출과 성장의 영향으로 실적은 좋지만 채용으로 이어지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임금근로자는 11만8000명 증가했다. 상용근로자는 36만6000명 증가했으나, 임시근로자와 일용근로자가 각각 13만명, 11만7000명 줄어 발목을 잡았다.

경기에 영향을 쉽게 받는 임시직은 제조업과 도소매업에서 감소했다고 통계청은 분석했다.

고용률은 61.4%로 1년 전보다 0.1%포인트 하락했다.

2분기 취업자 증가 폭은 10만1000명에 그쳤다. 2009년 4분기 2만5000명 감소 후 가장 적은 수준이다.

상반기 취업자 증가 폭은 14만2000명이었다. 2009년 하반기 2만7000명 감소 이후 최저치다.

빈 과장은 "작년 6월에 취업자 증가 폭이 다른 달보다 낮았던 점을 고려하면 기저효과에 힘입어 좋은 수치가 나올 것이라 예상했으나 경기 흐름이나 인구구조 변화 탓에 좋지 않은 흐름이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20대 전반 취업자 수가 산업 전반에서 11만명 감소한 것은 인구가 감소하는 세대이기 때문"이라며 "인구구조 영향은 하반기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여 플러스 요인이 많지 않아 보인다"고 전망했다.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