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체감경기 급락…자동차·철강 ‘흐림’ vs 화장품·제약 ‘맑음’

한상희 기자 hsh@ekn.kr 2018.07.11 14:16:11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상의, 3분기 경기전망지수 87로 주저 앉아 "고용환경 변화에 민감 반응"

-호남·제주 ‘긍정 전망’ 우세…경남·수도권은 ‘비관론’ 팽배


10일부터 한남고가 철거 시작<YONHAP NO-2877>

▲서울 한남2고가도를 차량이 통행하고 있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상승세였던 국내 제조업체들의 체감경기 전망이 급격히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화장품, 제약 등 이른바 ‘경박단소’ 업종의 전망은 밝았지만, 우리 산업의 주력인 자동차, 철강 등 ‘중후장대’ 업종의 전망은 어두웠다는 분석이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최근 2200여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2018년 3분기 경기전망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87을 기록, 전분기보다 무려 10포인트나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BSI가 100을 넘으면 다음 분기 경기가 이번 분기보다 좋아질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더 많다는 뜻이고, 100 미만이면 그 반대다.

지난해 4분기 85를 기점으로 올들어(1분기 86·2분기 97) 이어졌던 상승세가 꺾인 셈으로, 중후장대 산업의 부정적 전망이 경박단소 업종의 긍정적 전망을 넘어선 데 따른 것으로 해석됐다.

실제로 조선(67)은 2년 전 수주 절벽에 따른 실적 부진, 자동차부품(75)은 미국의 관세 인상 움직임, 정유·유화(82)는 ‘이란 쇼크’ 등 유가 급등 조짐, 철강(84)은 미국 관세 인상 및 자동차 등 수요산업 부진 등으로 기준치를 밑돌았다.

반면 미국과 유럽연합(EU), 인도, 중화권 등에서 유행을 타고 있는 ‘K-뷰티’와 ‘K-의료’ 덕분에 화장품(127)과 제약(110), 의료정밀기기(102) 등은 낙관론이 상대적으로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대체로 수도권과 영남권의 체감경기 전망이 부정적인 반면 제주와 호남권은 상대적으로 긍정적이었다.

경남(75), 울산(76), 충남(78), 대구(79), 부산(82), 경북(83), 경기(84), 서울(87) 등이 하위권이었으며, 광주(109)를 비롯해 제주(107)와 전남(103) 등은 기준치를 웃돌았다.

특히 올 하반기 기업들은 근로시간 단축, 최저임금 인상 등 고용환경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큰 영향을 주고 있는 대내외 여건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고용환경 변화를 꼽은 기업이 49.0%에 달해 가장 많았으며, 환율변동(16.0%)과 금리인상 가능성(9.9%), 유가상승(8.8%), 경기불황(4.3%) 등이 뒤를 이었다.

최근 주요 현안으로 떠오른 통상마찰(2.9%)과 남북관계 변화(1.6%) 등은 주요 변수로 지목되지 않았다.

근로시간 단축에 대한 대응방안과 관련해서는 응답 기업의 34.9%가 ‘별다른 대응책이 없다’고 답했으며, 집중근무시간 관리(24.3%)와 유연근무제 활성화(22.4%)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설비투자 확대와 신규채용 확대 계획을 대책으로 내놓은 기업은 전체의 7.8%와 6.0%에 그쳤다.

이종명 대한상의 경제정책팀장은 "최근 체감경기와 관련하여 단기적인 대응책도 필요하지만 근본적으로 한국경제의 구조와 체질을 변화시켜 나가야할 시점"이라며 "규제혁파를 통한 성장동력 확충, 기업가 정신과 창업 활성화, 저출산 고령화 대책 등 한국경제의 구조적 문제를 해소하는 중장기적 노력이 절실한 때"라고 지적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