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 연간 군(軍) 전력 사용량 25%, 재생에너지로

이현정 기자 kotrapeople@ekn.kr 2018.07.11 14:56:18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재생에너지 생산전력, 국방 전력에 기여한다
- 산업부·국방부·한국전력·에너지공단 간(間) 공동 MOU 체결
- 2030년까지 군(軍) 전력사용량의 25%를 재생에너지로 공급



캡처

[에너지경제신문 이현정 기자] 2030년까지 연간 군(軍) 전력 사용량의 25%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한다. 군(軍)의 재생에너지 보급이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전력공사, 한국에너지공단은 11일 용인시에 있는 육군 제3야전군사령부에서 ‘군(軍)의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위한 4자간 업무협약’를 체결했다. 산업부는 사업화 기획·기술협력으로 국방부가 군시설을 활용한 재생에너지 확대를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예정이다. 한전은 전력 계통을 지원하고 에너지공단은 정책수립을 지원한다.

이 협약에 따라 국방부는 군용지·시설물(옥상·차양대 등)을 활용해 2030년까지 연간 군(軍) 전력사용량(244만MWh)의 25%(60만MWh)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할 계획이다. 병영생활관 등에 자가용 태양광(137MW)과 지열냉난방 설비 설치, 군용지, 차양대 등 군 시설을 활용한 태양광(320MW)설치 등 양면전략으로 재생에너지가 보급된다. 산업부는 이러한 국방부 계획이 충실히 이행될 수 있도록 ’국민참여’와 ‘발전공기업’ 등 참여주체별 사업모델 개발·추진을 지원할 예정이다.

국민참여형은 에너지 협동조합과 발전공기업이 신규법인을 설립해 발전수익을 조합원에 배분, 장병복지기금 조성 등에 활용하는 것이다. 또 발전공기업협업형은 발전공기업이 설치와 운영·관리하고, 발전수익은 군부대 운영비 절감을 위한 발전 설비 등에 사용한다. 앞으로 각 기관은 올해 안에 시범사업 추진과 중·장기 단계별 이행방안 수립을 통해 군(軍)의 재생에너지 보급계획을 구체화할 예정이다. 군 복무기간동안 에너지관련 업무에 종사한 제대군인이 사회에서도 에너지부문 전문가로서 인생이모작을 설계할 수 있도록 양질의 교육 제공과 함께 취업지원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국방부는 군(軍)의 재생에너지 도입 확대를 통해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 추진에 적극 참여하게 될 것"이며 "군(軍)의 전기료 절감과 제대군인을 위한 일자리 창출 등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인호 산업부 차관은 "이번 협약으로 정부가 부지를 발굴하고 국민이 참여하는 민관(民官) 협업모델 활성화 기반이 구축됐다"고 평가하며 "앞으로도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 목표 달성을 위해 관련제도 개선뿐 아니라 적극적 사업후보지 발굴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113년 전 침몰한 보물선 '돈스코이호'...소유권은?
[카드뉴스] 113년 전 침몰한 보물선 '돈스코이호'...소유권은?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7월 17일 제70주년 '제헌절'...제헌절의 의미와 국기 게양 [카드뉴스] 위기탈출 '여름철 물놀이', 안전하게 즐기기!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