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시민권익위원회 발족

박승호 기자 bsh@ekn.kr 2018.07.11 18:22:52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시민권익위원회 발족 기자회견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사진 왼쪽)이 11일 기자회견을 열고 시민권익위원회를 발족한다고 밝혔다. 사진 오른쪽은 최영태 공동위원장

이용섭 광주시장(사진 왼쪽)은 11일 기자회견을 열고 시민권익위원회를 발족한다고 밝혔다.
[에너지경제신문 호남취재본부=박승호 기자] 광주광역시는 혁신과 소통, 청렴을 통해 시민 봉사시정을 실천하기 위해 ‘시민권익위원회’를 발족하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시민권익위원회(공동위원장 이용섭·최영태)는 ‘시민이 중심이 되고 시민이 주인이 되는 시정을 펼치겠다’는 이용섭 시장의 뜻에 따른 것이다.

시민권익위원회는 이용섭 시장과 40여 년 동안 시민운동을 하며 정의로운 광주를 위해 헌신한 최영태 전남대 사학과 교수가 공동위원장을 맡고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대변할 시민사회와 전문분야, 의회, 행정 등 30여 명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우선 1단계로 이용섭 시장이 후보와 당선인 시절 운영한 온라인 플랫폼 ‘광주행복 1번가’와 ‘광주혁신위원회에 바란다’에 접수된 생활불편 사항과 정책제안 1800여 건에 대해 100일 내 해법을 모색하는 자문을 하게 된다.

이어 2단계로 공약사업인 시민참여 플랫폼 ‘광주행복 1번가’의 지속적인 운영을 포함한 현재 광주시에서 운영되고 있는 온·오프라인 불편신고접수 운영체계 등을 통합관리 운영할 수 있는 조례 제정을 통해 심의의결위원회로 기능을 확대한다는 방안이다.

심의의결위원회가 되면 ▲고충민원을 유발하는 행정제도 및 운영의 개선 ▲권익구제와 관련된 자료의 수집 관리 ▲사회적 약자 등 시민의 권리나 이익에 침해된 사항 조사요구 ▲위법, 부당행위, 태만, 불응답, 답변의 지연, 결정의 편파성 여부에 대한 조사 ▲온라인 민주주의 플랫폼을 통한 정책제안의 최종 실행방법 결정 기능을 하게 된다.

광주시는 시민권익위원회의 기능을 원활하고 효과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민원인, 현장관계자, 기초·광역의원, 각 자치구 관련 공무원 등이 참석하는 ‘현장 경청의 날’도 매월 1회 이상 열기로 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시민권익위원회의 출범은 현장에서 시민의 의견을 경청하며 답을 찾는 열린 소통이자, 시민들의 제안이 정책으로 실행되는 직접민주주의의 확대"라며 "‘가장 정의로운 것이 가장 풍요로움을 창조한다’는 도덕적 가치를 바로 세워 광주를 가장 정의롭고 풍요로운 도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7월 17일 제70주년 '제헌절'...제헌절의 의미와 국기 게양
[카드뉴스] 7월 17일 제70주년 '제헌절'...제헌절의 의미와 국기 게양 [카드뉴스] 위기탈출 '여름철 물놀이', 안전하게 즐기기!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산사 7곳'은 어디?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