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북방경협위원장, ‘남북러 세미나’ 참석 후 北 나진항 방문

전지성 기자 jjs@ekn.kr 2018.07.11 17:24:01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1박2일로 블라디보스토크서 열차편으로 방북
-나진-하산 프로젝트 관련 여부 주목, 철도 연결 논의 가능성도 

▲지난 6월 22일 모스크바 크레믈린대궁전 게오르기예프홀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의 안내로 송영길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송영길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북방위) 위원장이 13일 1박2일 일정으로 북한의 나선지역을 방문하며 나진항 등도 둘러볼 예정이다.

통일부는 11일 "북방위의 북한방문을 승인했다"며 "방북 승인 인원은 송영길 북방위 위원장 및 관계자와 민간위원 등 총 11명"이라고 발표했다. 송 위원장 등은 나선지역에서 러시아 측이 주최하는 ‘남북러 국제 세미나’에 참석하고 나진항 등 현장을 둘러 볼 예정이다.

두만강 하구 지역에 있는 나선은 북한이 1991년 경제특구로 지정하며 처음으로 개방한 지역이다. 유라시아 대륙과 태평양을 잇는 지리적 이점도 있어 비핵화 진전에 따라 남북경협 등이 재개되면 북한도 이 지역 개발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으로 관측된다. 나선지역에서 열리는 ‘남북러 국제 세미나’에서는 3국 협력사업으로 2016년 중단된 복합물류 사업 ‘나진-하산 프로젝트’의 추진이 논의될 가능성이 있다.

송 위원장 일행의 나진항 방문도 이와 연관된 것으로 보이며 방문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북측 관계자들과 협력 방안 등에 대한 논의도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북방위는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의 한반도 신경제구상에 따라 동해안에서 유라시아 대륙까지의 철도 연결을 골자로 한 ‘신북방정책의 전략과 중점과제’를 발표하고 신의주·단둥, 나선 지역과 훈춘·하산을 연결하는 경제특구 개발, 나진·하산 프로젝트 사업 등을 검토 대상으로 밝힌 바 있다. 

통일부 관계자는 북방위의 이번 방북이 남북 경협 재개를 염두에 둔 것이냐는 질문에 "그런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송 위원장 등이 북측에 정부 측 메시지를 전달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도 "없다"고 답했다.

송 위원장 등은 12일 항공편으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로 이동, 13일 오전 열차를 이용해 나선에 들어갈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열차 이용 과정에서 동해안∼유라시아 대륙의 철도 연결과 관련된 논의가 이뤄질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북방위는 북측 민족경제협력연합회로부터 초청장을 받아 방북승인을 신청했고 통일부는 관계기관과 협의를 거쳐 승인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113년 전 침몰한 보물선 '돈스코이호'...소유권은?
[카드뉴스] 113년 전 침몰한 보물선 '돈스코이호'...소유권은?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7월 17일 제70주년 '제헌절'...제헌절의 의미와 국기 게양 [카드뉴스] 위기탈출 '여름철 물놀이', 안전하게 즐기기!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