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대형 싱크홀, 수도관·지하수도 없는 도로에 왜 생겼나?

한상희 기자 hsh@ekn.kr 2018.07.11 18:06:1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11일 낮 12시 30분께 부산 도시고속도로 번영로 원동에서 서울 방향 200m 지점에 가로 2m, 세로 1m, 깊이 5m가량의 싱크홀이 발생해 복구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부산에서 발생한 대형 싱크홀은 왜 생겼을까.

11일 발생한 부산 도시고속도로 번영로의 도로함몰 사고는 건설된 지 38년 된 도로의 지반이 장기간 침하하면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사고가 난 번영로 원동IC 서울 방향 300m 지점은 일반 평면도로 구간으로 사고 지점 주변으로 상·하수도관이 없고 지하수 유출 흔적도 발견되지 않았다.

가로 3.5m, 세로 3.5m, 깊이 3.5 m 크기의 싱크홀은 항아리 모양으로 지반이나 토사가 쓸려간 흔적 없이 흙을 떠낸 듯 파인 상태로 발견됐다.

이에 따라 부산시는 이번 사고가 지하수나 수도관에서 유출된 물에 의해 지반이 유실된 것이 아니라 오랜 기간에 걸쳐 조금씩 지반이 내려앉으면서 발생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시는 부산대 임종철 교수 등 민간 전문가의 조언을 들어 정확한 원인 조사에 나설 계획이다.

또 이번 사고를 계기로 번영로 전체 구간 가운데 구조물로 이뤄진 교량과 터널 구간을 제외한 일반도로 4개 차선 40㎞ 전 구간을 대상으로 정밀 지반탐사를 시작한다.

지반탐사에는 지난해 도입한 지반탐사 차량과 내시경 장비 등을 동원해 공동 발생 원인 분석, 공동 발생 예상 지점 확인과 복구 작업도 병행한다.

1980년 개통한 부산 도시고속도로 번영로는 전체 15.7㎞ 구간으로 교량과 터널, 일반 평면도로 등으로 이뤄졌다.

개통 이후 38년이 지났지만 지금까지는 도로를 전면 통제를 할 만한 대형 도로함몰 사고는 발생하지 않았다.

부산시 관계자는 "도시고속도로 구간에 이례적으로 도로함몰 사고가 발생한 만큼 전 구간을 대상으로 정밀 원인 조사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부산시는 올해부터 2020년까지 매년 500㎞씩 주요 도로와 도시철도 구간, 상·하수 관로 매설구간 등을 중심으로 싱크홀 정밀탐사 활동을 벌이고 있다.

한편, 현재 부산시설공단은 싱크홀 복구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공단 관계자는 "늦어도 오늘 안에는 복구가 완료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번영로 대신 수영강변대로를 이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113년 전 침몰한 보물선 '돈스코이호'...소유권은?
[카드뉴스] 113년 전 침몰한 보물선 '돈스코이호'...소유권은?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7월 17일 제70주년 '제헌절'...제헌절의 의미와 국기 게양 [카드뉴스] 위기탈출 '여름철 물놀이', 안전하게 즐기기!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