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은 아이폰 신제품 3종…어떤 것 담겼나?

이종무 기자 jmlee@ekn.kr 2018.09.13 07:14:01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애플 키노트 갈무리. 왼쪽이 '아이폰 XS', 오른쪽은 '아이폰 XS맥스'이다. 사진=에너지경제신문 DB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애플이 12일(현지시간) 아이폰 신제품 3종을 공개했다. 새 아이폰의 이름은 예상대로 ‘아이폰 XS·XS맥스·XR’로 각각 명명됐다. 한국은 이번에도 1차 출시 국가에서 제외됐다.

이날 애플은 미국 캘리포니아주(州) 쿠퍼티노에 위치한 애플 사옥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아이폰 공개(언팩) 행사를 열고 아이폰 신제품 3종을 선보였다.

프리미엄 라인인 아이폰 XS는 5.8인치 슈퍼 레티나 디스플레이, 아이폰 XS맥스는 6.5인치 슈퍼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채택했다. 두 기종 모두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를 채용했다. 눈에 띄는 점은 대화면인 아이폰 XS맥스는 기존 대화면에 붙던 ‘플러스’란 이름을 버리고 맥스라는 이름으로 명기했다는 것이다. 아이폰 XR은 6.1인치 액정표시장치(LCD) 디스플레이를 장착한 중저가 보급형 기종이다.

저장용량은 64기가바이트(GB), 256GB, 512GB 세 가지로 구성됐고, 애플이 512GB를 채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모두 듀얼 심 슬롯을 장착했으며, A12 바이오닉을 CPU격인 애플리케이션(앱) 프로세서로 심었다. 첫 7나노칩으로, 690억 개 트랜지스터로 움직인다.

신형 아이폰에는 지난해 애플 10주년을 기념해 나온 ‘아이폰 X’와 마찬가지로 안면 인식(페이스 ID) 기능이 장착됐다. 뉴로네트워크스를 활용해 페이스 ID 기능의 속도를 높였다는 설명이다.

이미지를 하나로 모을 수 있는 기능을 비롯해 카메라 성능도 강화했다.

색상은 금색(골드), 은색(실버), 회색(스페이스그레이) 종류로 출시될 예정이며, 기존 아이폰 X의 M자형 상단 디자인을 유지했다.

판매 가격은 아이폰 XS가 999달러(113만 원), XS맥스는 1099달러(124만 원), XR 749달러(85만 원)로 각각 책정됐다.

오는 21일 미국과 일본 등 16개 국가에서 1차 출시되며, 선주문은 오는 14일부터 받는다. 우리나라는 1차 출시국에서 제외됐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