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고속 와이파이 채널 추가 확보…스마트시티·스마트공장 활용

이수일 기자 lsi@ekn.kr 2018.09.13 17:41:34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에너지경제신문 이수일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와이파이·사물인터넷(IoT) 등 스마트시티·공장의 초연결 네트워크를 구현하는 신기술 육성을 위해 관련 기술기준을 개정한다고 13일 밝혔다.

4차산업혁명위원회가 의결한 ‘2020 신 산업·생활 주파수 공급 계획’과 ‘스마트공장 확산 및 고도화 전략’의 후속조치다.

과기정통부는 "스마트시티·공장 등의 초연결 네트워크 구축에 와이파이 기술이 널리 활용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선제로 추가 와이파이 채널을 확보하기 위해 기술기준 통합을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먼저 초고속 와이파이 채널(144번) 추가 확보를 위한 기술기준 통합이 추진된다.

기존엔 와이파이 5㎓ 대역 기술기준이 ISM대역(5725∼5825㎒)과 비ISM대역(5470∼5725㎒)으로 나눠 두 대역의 경계에 있는 5725㎒를 포함하는 와이파이 채널은 활용이 어려웠다.

그러나 기술기준이 통합되면 최대 속도 1.7Gbps까지 구현이 가능한 채널(80㎒폭)을 추가로 활용할 수 있게 된다. 5㎓ 대역 80㎒폭 채널은 기존 5개에서 6개로 늘어난다.

과기정통부는 IoT 통신 효율을 높이기 위해 검침, 추적 등에 널리 활용되는 900㎒ 대역의 수신확인신호 기술규제도 완화한다.

기존엔 IoT 신호를 LBT(미사용 중인 채널에만 정보를 보내는 기술) 방식으로 보내면 수신자가 보내는 확인신호도 LBT 방식이어야 했다. 반면 이번 개정으로 간섭회피기술(송신시간제한)을 적용해 LBT가 아니더라도 수신확인신호를 보낼 수 있게 했다.

이밖에 중소벤처기업부와 협력해 스마트공장에 무전원 IoT 센서 신기술이 도입되도록 규제 예외를 적용키로 했다.

과기정통부는 무전원 센서처럼 중심주파수가 수시로 바뀌는 센서는 중심주파수를 정할 수 없어 관련 규제의 예외로 규정했다고 설명했다.

김경우 주파수정책과장은 "이번 기술기준 개정은 11월에 완료될 예정"이라며 "규제개선을 통해 스마트시티와 스마트공장에서 전파를 더욱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