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웅산 수치 “로힝야 사태, 더 잘 대처할 수 있었다”

여헌우 기자 yes@ekn.kr 2018.09.13 18:34:21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정부군의 로힝야족 학살에 대해 두둔으로 일관해 국제사회의 비난에 직면한 아웅산 수치가 13일 이와 관련해 입을 열었다.

AP통신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수치는 이날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 아세안 지역회의 대담에서 로힝야 사태에 대한 질문을 받고 지나고 보니 그 상황을 더 잘 대처할 방법이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미얀마 라카인주에서는 지난해 8월 로힝야족 반군이 항전을 선포한 뒤 국경 지역 경찰초소 등을 습격하는 등 소동이 계속되고 있다. 미얀마군은 반군을 테러단체로 규정하고 병력을 동원해 대규모 토벌작전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수천 명이 목숨을 잃고 70만 명이 넘는 난민이 국경을 넘어 방글라데시로 도피했다.

난민들은 미얀마군이 성폭행과 방화, 고문 등을 일삼으며 자신들을 국경 밖으로 몰아냈다고 주장하고 있다. 유엔 등 국제사회는 이를 제노사이드(집단학살), 반인도범죄로 규정해 책임자를 처벌 중이다.

수치는 그간 이 같은 난민과 국제사회의 주장을 '가짜뉴스'라고 일축하며 군부를 두둔해왔다.

수치는 이날 장기적인 안정과 안보를 위해 모든 당사자에게 공정해야 한다법치는 모두에게 적용돼야 하고, 누가 법의 보호를 받아야 하는지 선택할 수는 없다고 언급했다.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