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면식 한은 부총재 "부동산 안정만 겨냥해 통화정책 펴지 않는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2018.09.14 08:45:17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윤면식

▲윤면식 한국은행 부총재.(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윤면식 한국은행 부총재는 14일 "통화정책이 부동산가격 안정만을 겨냥해서 할 수는 없다"며 "경기 물가와 같은 거시경제 상황, 부동산가격 등이 금융안정에 주는 영향 이런 것들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결정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날 출근길에서 기자들과 만나 최근 저금리가 집값 급등 원인이고 통화정책이 실패한 결과라는 지적이 나온데 대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통화정책이 완화적이라고 생각을 하고 있고, 완화적인 통화정책은 주택 가격을 포함해 여러 자산가격 상승의 원인이 되는 게 사실이다"면서도 "하지만 최근 주택가격 상승은 전반적인 수급불균형, 특정지역 개발 계획에 따른 기대심리가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가 아니겠느냐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이낙연 국무총리가 전날 가계부채와 내외금리차 때문에 금리인상이 필요하다고 언급한 데 대해서는 "기준금리 결정은 금융통화위원회가 한국은행법에 의해 중립적, 자율적으로 이뤄져야 하고 또 그렇게 하고 있다"며 "총리도 그런 취지로 말한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금리에 대해서 여러 상황이 있고 의견이 있지만, 특별히 구애받지 않고 중립적으로 결정하고 있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최근 신익석 금통위원이 기자간담회에서 물가가 완화적 통화정책 수준이 비해 지나치게 낮다고 평가한 것을 두고는 "통상적으로 경제성장률이 잠재성장률 수준을 유지할 때 물가도 물가목표 수준인 것이 일반적인 균형상태인데 지금은 구조적 요인, 관리물가 요인이 일부 있어 괴리가 있다"며 "물가안정목표는 중기적 시계에 달성하는 것이고, 물가만을 보고 하는 것이 아니라 경기상황이나 금융안정상황을 보고 신축적으로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신 위원은 현재 물가상황에 대한 개인 의견을 말한 것이고 금통위 전체 의견은 의결문이나 총재님 기자간담회, 곧 발표된 통화정책회의 의사록을 통해 가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