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국감] 전 세계 재생에너지 신규투자 급증했다

이현정 기자 kotrapeople@ekn.kr 2018.10.11 13:55:08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전통에너지(석탄,원전 등) 의존도 점점 낮아지는 추세

- 2040년에는 재생에너지 40%까지 확대될 것


서남해 해상풍력 [사진제공=대한전선]

▲서남해 해상풍력 [사진제공=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이현정 기자] 에너지 전환이 세계적 추세임이 수치로 증명됐다. 지난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73.2%, 전세계의 66.7%가 신규 발전설비로 재생에너지에 투자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제에너지기구(International Energy Agency)자료를 보면 2017년 OECD 신규설비 투자는 총 1900억 달러로 이중 재생에너지가 1390억 달러로 73.2%를 차지했다. 화석연료가 430억 달러로 22.6%, 원자력은 8억 달러로 4.2%에 그쳤다. 전 세계적으로는 4470억 달러의 신규 설비투자 중 재생에너지는 2980억 달러로 66.7%였으며 화석연료는 1320억(29.5%), 원자력은 17억(3.8%)달러에 머물렀다.

전통에너지인 석탄, 원전 등의 의존도는 전세계적으로 낮아지는 추세이다. OECD의 경우 2015년에서 2016년 사이 석탄 발전 비중은 30%에서 27%로 낮아진 반면 가스는 26%에서 28%로 신재생 발전 비중은 23%에서 25%로 높아졌다. 신재생, 가스 발전 비중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이다. IEA는 전 세계 발전 비중 변화를 2040년까지 재생에너지가 40%까지 확대되는 반면 석탄은 26%, 원전은 10%까지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백재현 의원(더불어민주당)은 "국제재생에너지기구(IRENA)도 2020년까지 재생에너지 발전비용이 화석연료 발전비용과 같아지거나 낮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며 "재생에너지 발전비용 하락 추세를 감안하면 세계적 추세인 에너지전환은 가속화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