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탄공사, 강원大와 북한 민생 에너지분야 협력 ‘맞손’ 배경은?

여영래 기자 yryeo@ekn.kr 2018.12.05 16:27:06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4일, 남북경협 대비 에너지 분야 남북교류 협력 위한 양해각서 체결

▲석탄공사 유정배 사장(왼쪽서 네번째)지난 4일 강원대 김헌영 총장(왼쪽서 다섯번째) 등 대학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남북경협이 본격화 될 경우를 대비, 對북한 민생 에너지 분야 남북교류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사진제공=대한석탄공사]



北, 제재완화로 남북경협 추진 시 석유·가스 통한 난방 보다 연탄난방 불가피 예측

석탄공사·강원대, "경험과 지식역량 접목 시 남북교류 협력 좋은 산·학 협력모델 될 것"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대한석탄공사(사장 유정배, 이하 석탄공사)는 지난 4일 강원대 김헌영 총장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남북경협 대비 민생 에너지 분야 남북교류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석탄공사는 그간 국내 무연탄 생산에 주도적 역할을 수행, 1960∼70년대 산업화 시대를 거쳐 현재까지 월동기(겨울철) 난방용 연료인 연탄 보급에 주력해 왔다.

석탄 생산이 최고 정점이던 1989년의 경우 국내 총 2400만 톤의 석탄 생산량 중 73%인 1800만여 톤을 강원도 지역에서 생산하는 등 에너지 연료공급의 중추적 역할을 강원도 지역에서 이뤄졌다고 해도 지나침이 없을 정도다.

따라서 제재 완화로 남북경협이 이루어질 경우 북한은 석유, 가스 등을 통한 난방은 인프라 건설과 외화지출 부담으로 인해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전제 하에 남한이 과거 경험한 에너지 소비 패턴을 따를 수 밖에 없을 것이란 예측에 무게가 실린다.

이를 경우 북한의 경제규모가 적정궤도에 도달할 때 까지는 앞으로 수십 년 동안은 연탄으로 난방을 할 수 밖에 없을 것으로 보았다.

북한은 에너지 연료 부족으로 인한 땔감용 나무 벌채와 임야 개간 등으로 1990년에 국토면적의 68%이던 산림이 2010년에는 47% 수준으로 감소됐으며, 이는 254만ha 규모로 서울시 면적의 42배가 되는 산림면적이 사라졌을 뿐만 아니라 임목 축적량도 남한(154㎥/ha)의 3분의 1수준에 그치는 등 산림자원의 황폐화가 극심한 상태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특히, 강원도 지역은 남한에서 가장 넓은 산림면적(137만1643ha)과 최고의 산림비율(82%)을 자랑하고 있음을 근거로 강원대학교는 북한의 산림녹화에도 비상한 관심과 함께 산림녹화를 위해서는 조림으로 그쳐서는 않되고 연탄보급을 통해 난방문화를 개선하는 것이 근원적인 대책으로 판단했다.

이는 남한도 과거 연탄이 본격적으로 보급되면서 땔감용 벌채가 획기적으로 줄어들었으며, 이러한 난방문화 개선에 힘입어 우리나라 산림의 임목축적량은 1970년 10㎥/ha에 그치던 것이 2018년 154㎥/ha로 무려 15배나 증가하는 녹화율이 뒷받침해 주고 있다.

석탄은 다른 광물 대비 북한에서 가장 많이 생산되는 지하자원으로 채탄장비 부족과 인프라 부족 등으로 생산효율이 떨어지고 있어 남북경협이 재개될 경우 석탄공사의 기술력과 남한의 각종 채탄 장비를 최대한 활용하는 등 북한에 분포하고 있는 탄광을 단계적으로 현대화할 경우 생산량을 대폭 증가시킬 수 있다는 논리다.

이에 따라 강원대와 석탄공사는 강원도 소재 기관으로서 대북제재 완화 이후 남북경제협력이 가능한 단계에 이를 경우 북한의 민생에너지 보급 확산에 힘쓰기로 하고, 이를 위해 산·학 긴밀한 협력을 통해 공동 연구를 비롯, 각종 포럼과 세미나 개최 등을 통해 관련 기관 및 민간 기업들과의 협력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석탄공사 유정배 사장은 "석탄공사는 석탄 생산에 주력하고 있는데 한편으로는 수십 년 동안 전국에 걸쳐 대략 6300만 그루의 나무를 심는 녹화사업도 진행한 바 있어 서민연료의 안정적 공급뿐 아니라 우리나라 산림녹화에도 상당한 기여를 해온 게 사실"이라며 "북한이 당면한 현안인 서민연료 보급과 산림황폐화 방지 분야에서 석탄공사와 강원대가 서로의 경험과 지식 역량을 접목할 경우 남북교류 협력에서 훌륭한 산·학협력 모델로 발전시켜 나갈 수 있을 것"임을 강조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