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산업 건전화TF 출범..."서비스 덜 받고 연회비 더 내고"

허재영 기자 huropa@ekn.kr 2018.12.06 15:00:17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너지경제신문=허재영 기자] 정부의 카드수수료 개편 후속 작업으로 카드 산업 건전화 및 경쟁력 태스크포스(TF)가 출범했다. 핵심쟁점은 카드 부가서비스의 단계적 축소다. 업계에서는 점진적으로 부가서비스가 축소되고 결국엔 연회비도 오를 가능성이 높다는 의견이다.

6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카드사, 카드 노조 추천 인사 등이 참여하는 ‘카드산업 건전화 및 경쟁력 제고 태스크포스(TF)’가 첫 회의를 열었다. 지난달 26일 연간 총 1조4000억원의 카드 수수료 부담을 낮추는 내용을 담은 카드 수수료 종합개편방안이 발표된 이후 열흘만이다.

TF 활동과 관련 가장 큰 관심은 카드에 탑재되는 부가서비스의 축소 여부에 쏠리고 있다.

정부의 카드 수수료 개편방안에 따르면 연간 8000억 원의 가맹점 수수료가 줄어든다. 정부는 8000억 원의 수수료 인하를 카드사의 과도했던 마케팅 비용을 축소해 감내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금감원에 따르면 그간 카드사의 마케팅 비용은 2014년 4조1000억원에서 지난해 6조1000억원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총수익에서 마케팅 비용이 차지하는 비중도 2014년 20.0%에서 2017년 25.8%로 해마다 늘었다.

이에 과도한 부가 서비스를 단계적으로 축소해 고비용 마케팅 관행을 개선하고 수수료 인하분도 상쇄할 수 있다는 것이 금융당국의 입장이다.

먼저 항공사 마일리지 무제한 적립이나 공항 VIP 라운지 이용, 레스토랑 무료 이용 등이 과도한 부가서비스로 지목된다. 졸업·입학 시즌이나 연휴 등 특정 시기에 일시적으로 무이자 할부나 추가 할인 등의 혜택을 주는 일회성 마케팅도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카드사는 체크카드의 부가서비스를 줄이는 방안도 내부적으로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체크카드 역시 신용카드만큼이나 할인, 캐시백 및 포인트 적립 혜택 등이 탑재돼 있기 때문이다.

연회비 인상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카드사가 회원에 제공한 부가서비스 혜택은 약 5조8000억원 규모였지만 연회비 수익은 8000억원에 불과했다. 포인트와 할인, 무이자 할부 등 카드 회원이 누리는 부가 서비스가 회원 연회비의 7배 이상 수준인 것이다.

카드사들은 개편안 발표 전후로 부가서비스 혜택이 다양한 카드들을 일부 단종하고 있다. 부가서비스 변경에는 금감원의 승인이 필요하지만 단종 시에는 승인이 필요하지 않기 때문이다.

향후 새로 출시되는 카드는 기존 카드보다 부가서비스가 축소된 채 출시될 전망이다. 또한 부가서비스 약관 조정 기간 이후부터는 대부분의 부가서비스가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윤종문 여신금융연구소 연구위원은 "카드 수수료 개편 초기에는 상품에 탑재되지 않은 부가서비스가 축소되고, 점진적으로 상품에 탑재된 서비스까지 사라지면서 결국 연회비도 인상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금융당국은 카드 상품 출시 시점과 소비자 이용 기간, 카드사의 손실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내년 1월까지 부가서비스 축소 방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