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S화재 원인, 배터리 아닌 운용 시스템 때문?

이현정 기자 kotrapeople@ekn.kr 2019.02.08 13:09:57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지난 1월 에너지기술평가원 전문가 세미나서 문제제기
국표원 "조사과정에서 나온 내용, 공식결과 아냐"

▲지난 6월 전북 군산시 한 태양광발전시설 에너지저장시스템(ESS)에서 불이 났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이현정 기자] 원인을 모른 채 불이 났던 에너지저장장치(ESS)화재 원인이 배터리가 아닌 운용 시스템 문제라는 분석이 나왔다. 주무부처에서는 공식결과가 아닌 조사 과정에서 나온 내용이라고 선을 그었다.

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에너지기술평가원은 21건의 ESS 화재 중 7건이 운용 시스템의 오작동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결론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전기적 충격현상으로 ESS 배터리 내부 온도가 급격하게 올라갔을 때 제대로 통제가 되지 않은 점이 원인으로 지목됐다. 배터리의 온도가 급상승할 때 이상징후를 경고해 주거나 유사시 전원을 차단하는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ESS에 사용되는 리튬이온배터리는 전기자동차와 스마트폰, 전자제품 등에 모두 동일하게 사용되고 있어 배터리를 문제로 삼기 어렵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실제 배터리 제조사들은 ESS 화재가 배터리와는 관계가 없다는 주장을 펼쳐왔다.

다만 여전히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고 있다. 산업부는 화재가 이어지자 전국 ESS 사업장에 대해 안전진단을 했지만, 안전진단을 마친 사업장에서도 불이 났다. 결국 산업부는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다중이용시설 등에 설치된 ESS 가동중단을 권고했다. 지난해 말 기준 국내 총 1490개의 ESS 사업장 가운데 339개 사업장이 가동을 중단한 상태다. 특히 서울에만 백화점과 대학, 병원 등 다중시설 42곳이 포함돼 있어 산업부는 대규모 인명피해가 발생할 것을 우려, 가동중단을 요청해 현재 모두 가동이 중단됐다.

한편 에기평 관계자는 "공식적인 결과 발표가 아닌 자체 세미나 결과가 외부로 알려진 것"이라며 "조사 연구 결과가 아니라 당시 세미나에 참석한 전문가들의 의견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ESS화재 원인규명을 총괄하고 있는 국가기술표준원 관계자 역시 "해당 내용은 조사 과정에서 나온 내용"이라며 "국표원은 사고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이 같은 내용 등 모든 가능성을 고려해 원인규명에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당초 3월 말에 조사결과를 발표할 계획이었지만 그전이라도 원인이 규명되는 대로 발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