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생 확대, 허우적대는 호남 vs 맹추격하는 영남

이현정 기자 kotrapeople@ekn.kr 2019.02.10 10:07:12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전라남도, 풍부한 일조량과 저렴한 부지 덕에 설치 늘었지만 계통 부족으로 미가동 넘쳐

-경상북도, 올해 441억원 투입해 신재생 보급 지원 대폭 늘려


[사진제공=SEI]

▲태양광 패널 [사진제공=SEI]



[에너지경제신문 이현정 기자] 신재생에너지 보급확대를 두고 영남과 호남이 정반대의 양상을 보이고 있다. 호남은 보급이 빠르게 확산됐는데 한전이 계통연계에 늑장을 부려 주춤하고 있는 반면 영남은 빠른 속도로 보급확대에 나서고 있다.

전라남도는 풍부한 일조량과 저렴한 토지비용 등의 요건으로 태양광 발전 시설이 빠르게 보급, 전국 태양광발전량의 3분의 1을 차지하고 있다. 다만 송배전설비 등 전력 계통 부족으로 보급확대에 제동이 걸렸다. 전라남도에는 허가만 받고 착공과 가동을 못하고 있는 태양광발전 시설이 1만 곳이 넘는 상황이다. 전남에서 태양광 발전사업 허가를 받은 사업장은 2017년 말 기준 1만6174곳으로 발전용량은 모두 4258㎿에 달한다. 다만 가동 중인 사업장은 33.6%인 5442곳, 1214㎿(28.5%)에 그쳤다. 미착공 시설 규모는 모두 1만732곳으로 허가대비 사업장 수의 66.4%, 발전용량의 70.4%가 사업을 추진하지 못하고 있다.

전라남도 관계자는 "한전 전력계통 연계용량 확충에 장기간이 소요되는 점 등은 지자체가 혼자서 풀 수 없다"며 "정부는 종합개발계획을 수립한 뒤 지자체가 스스로 소화할 수 있도록 틀을 마련해주는 것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반면 경상북도는 올해 441억 원을 들여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대폭 지원하겠다며 호남을 맹추격하고 있다. 도민 에너지복지와 지역 에너지기업 육성하겠다는 방침이다.

경상북도는 먼저 친환경 에너지자립마을 조성확대에 나선다. 산업통상자원부 공모사업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 공모사업’에 포항시, 경산시, 영덕군, 청도군 4개 사업이 선정됐다. 국비지원 규모 629억 원 중 전국 최다인 100억2000만 원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지방비 부담금 등을 포함 모두 210억원이 투입된다. 경상북도는 2014년 울릉군을 시작으로 작년까지 국비 180억 원을 포함 사업비 384억 원을 투입해 주택 등 2437곳에 신재생에너지를 보급했다. 올해는 4개 시군 2293곳에 보급할 예정이다. 또 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사업에 86억 원, 마을회관, 경로당 등 142곳에 태양열 온수·난방 시스템 보급에 53억 원을 지원한다. 그 외 공공기관에 72억 원, 사회복지시설에 20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경상북도 관계자는 "경상북도는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보급의 지리적 환경여건이 좋은 만큼 국비확보에 최선을 다해 도민들에게 수익이 공유되는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보급 사업을 체계적으로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