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맥주 삼국지-③] 기본에 충실···롯데주류 맥주 마케팅 ‘시동’

여헌우 기자 yes@ekn.kr 2019.03.13 14:36:28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클라우드 새 광고 주요장면

▲롯데주류 클라우드 새 광고 주요장면.



[에너지경제신문=여헌우 기자] 오비맥주와 하이트진로가 정면승부를 벌이고 있는 가운데 3위 사업자인 롯데주류는 ‘내실 다지기’에 주력하고 있다. 깊은 풍미를 지닌 ‘클라우드’, 목넘김이 좋은 ‘피츠’ 등 라인업을 이미 갖춘 만큼 관련 마케팅 활동 등에 집중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주목받고 있는 발포주의 경우 시장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진출을 준비하고 있다.

롯데주류는 클라우드의 새 모델로 배우 김태리를 선정하고 이달부터 새로운 광고를 방영하기 시작했다. 클라우드는 김태리를 앞세워 ‘라인 하이츠 거 보트(Rein-heits-ge-bot)’라는 키 메시지도 전달하고 있다. 이는 맥주를 만들 때 물, 보리, 홉만을 사용하는 ‘맥주순수령’을 뜻하는 독일어다.

롯데주류는 또 광고를 통해 홉 농장을 배경으로 원재료의 우수성과 프리미엄을 상징적으로 표현해 봄의 계절감도 더했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클라우드의 프리미엄 이미지를 강조하기 위해 맥주 특유의 향을 만드는데 가장 중요한 원료인 ‘홉’을 알리는데 집중했다"고 설명했다.

생맥주와 영화를 즐길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 ‘클라우드 시네마 라운지’를 운영하고 있다는 점도 눈에 띈다. 롯데주류는 롯데시네마와 협업을 통해 생맥주를 마시며 영화를 관람할 수 있는 매장을 3개 운영 중이다. 제품 품질에 대한 자신감이 있는 만큼 고객 접점을 늘리면 판매가 늘어날 것이라는 자신감이 깔렸다는 분석이다. 클라우드 시네마 라운지는 롯데월드타워, 김포공항, 건대입구 등에서 만나볼 수 있다.

롯데주류는 발포주 시장 진출도 검토 중이다. 하이트진로 ‘필라이트’가 1년 10개월여만에 5억캔 넘게 팔리며 승승장구하고 있는데다 오비맥주도 ‘필굿’을 앞세워 해당 시장에 진입한 상태다. 롯데주류는 발포주 수요가 늘어나는 추세를 살펴 신제품을 개발·출시할 수도 있다는 방침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