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부회장, 기아차 사내이사 선임…대표이사 박한우·최준영

여헌우 기자 yes@ekn.kr 2019.03.15 10:17:09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2019031101000426500017181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총괄수석부회장이 15일 열린 기아자동차 정기 주주총회에서 사내이사로 선임됐다.

기아차는 이날 서울 서초구 기아차 본사에서 주주총회를 열고 이사 선임과 감사위원 선임 안건 등을 모두 원안대로 가결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기아차 비상근이사로 재직 중이었다. 이날 사내이사로 선임된 것은 책임경영 강화와 그룹 핵심 계열사의 장악력을 높이는 차원이으로 풀이된다. 시장에서 점쳤던 대표이사직은 맡지 않기로 했다.

이에 따라 기아차는 이날 사내이사로 재선임된 박한우 사장과 최준영 부사장의 각자 대표 체제를 유지한다.

이밖에 기아차 재경본부장 주우정 전문가 사내이사로 선임됐고, 사외이사 후보인 남상구 가천대 석좌교수가 사외이사와 감사위원장으로 재선임됐다.

한편 국민연금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는 전날 남상구 감사위원 재선임 안건에 대해서는 한국전력 주지 매입 당시 사외이사로서 감시의무에 소홀했다는 등의 이유로 반대 결정했다. 다만 주총에서는 원안대로 결정됐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