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곡지구 LG아트센터 건축 공사 '석연찮은' 중단

오세영 기자 claudia@ekn.kr 2019.04.04 02:00:00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작년 8월 터파기 작업 완료 이후 7개월째 빈 땅
준공시기 당초 2020년서 2022년으로 2년 돌연 연기
단독입찰권 GS건설, "LG측과 공사비 조율 중"
착공 1년 6개월 지나 공사비 견적 논의 의문 제기
LG측 "기부채납 건축물로 설계 변경 반영"

▲LG아트센터 마곡 이전 공사 현장(사진=오세영 기자)


[에너지경제신문 오세영 기자] 서울 강서 마곡지구 일대에 들어서는 LG아트센터 건축공사가 7개월째 공사 중단상태에 있다. 준공예정시기도 당초 내년 하반기에서 2년 연장된 오는 2022년으로 미뤄졌다.

이 건축공사 단독 입찰권을 가진 GS건설은 착공으로부터 1년 6개월이 지났는데 이제 건축 공사비 견적 작업을 진행 중이다.

마곡지구 LG아트센터 건축은 서울시가 마곡지구에 LG 연구개발(R&D)센터를 유치하는 것과 함께 기부채납 받는 형식으로 계획됐다. 그러나 서울시와 마곡지구 관할 강서구청, 마곡지구 조성사업 시행자인 서울도시개발공사(SH공사)도 이 공사 지연에 손을 놓고 있다.

이에 따라 마곡지구 LG문화센터 건립이 지역 내 대표 문화공간으로서 역할할 것이란 시민들의 기대를 물거품으로 만드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특히 마곡지구 LG문화센터 건립은 고 구본무 전 LG그룹 회장이 각별히 관심을 가진 숙원사업으로 공교롭게도 구 전 회장의 별세와 구광모 현 그룹 회장의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 공사 지연돼 업계에서 구설에 오르고 있다.



3일 현장 방문과 업계 취재 결과에 따르면 마곡지구 LG아트센터 건축 공사가 중단됐다. 건축물이 들어설 땅만 다져진 상태다. 터파기 작업은 GS건설이 협력업체 S&I(서브원)와 공동으로 지난 2017년 10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진행했다. 터파기 작업 이후 지난해 8월부터 7개월 째 공사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셈이다.

터파기 작업 이후 공사 진행이 안되는 이유는 시공비 견적 조율 때문인 것으로 파악됐다. GS건설 관계자는 "단독 입찰을 진행 중이고 S&I와 터 공사를 공동으로 했다"라며 "LG 측과 공사비 견적을 조율 중"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인건비나 건자재비 등 얼마에 공사를 진행할 것인지 견적을 측정해 발주처인 LG 측에 금액을 제시한 뒤 서로 금액 조율을 마치면 공사가 원활하게 진행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LG아트센터 관계자는 "터파기 작업 이전부터 보완 설계를 진행했다"며 "효율적인 공간을 만들기 위해 검토한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착공한 지 1년 6개월이나 지나서야 시공비 견적 작업을 들어갔다는 점에 의문을 제기하자 GS건설 관계자는 "착공 이후 진행 과정에서도 공사 규모 때문에 예산이 늘어나는 경우도 있다"고 해명했다.

이 사업은 당초 지난 2017년부터 2020년까지 진행하는 것으로 계획됐다. 그러나 계획상 완공을 1년 앞두고 최근 완공 예정 시기를 2년 뒤로 늦췄다. LG아트센터는 마곡 도시개발 사업 중 문화 시설 기부채납 방식을 통해 문화 인프라를 확충하는 취지로 건립이 확정됐다.

즉 LG아트센터가 마곡동 일원에 완공되면 기부채납돼 서울시의 소유물이 된다. 그러나 공사가 완료되기 전까지는 서울시도 별 다른 방법이 없다는 입장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착공 자체가 안된 경우면 공사를 취소할 수 있지만 조금씩이라도 공사가 진행되는 상황"이라며 "회사 사정에 따라 공사 진행이 더뎌질 수도 있기에 서울시가 나서서 완공을 재촉하거나 왈가왈부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 때문에 업계 일각에서는 ‘공사비 짬짜미’ 가능성도 제기한다.

공공 기여물로서 설계나 공사 계획 변경을 서울시에 의무적으로 신고하지 않아도 되는데다 과거 LG그룹 공동 경영 파트너가 경영권을 가진 GS건설 단독 입찰로 이루어졌다는 이유에서다.

업계 관계자는 "단독 시공의 경우 견적비를 실제 비용과 다르게 책정할 수도 있다"며 "시에서도 중간마다 감시를 하거나 관리를 하지 않고 건물만 받으면 된다는 입장이기 때문에 완공되기 전까지는 진행 상황에 대해 감시할 수 있는 시스템이 없다"고 설명했다. 

완공된 건물과 공사 계획안을 비교했을 때에만 문제점을 꼬집을 수 있다는 얘기이다.

LG아트센터는 지난 2000년부터 서울시 역삼동 부근 GS타워에 개관해 다목적 공연장으로 운영 중이다. LG아트센터를 마곡지구 신축건물로 이전한 이후 GS타워 운영계획에 대해서는 아직 정해진 바가 없다.

GS건설 관계자는 "같은 목적의 문화 시설이 입주할 수도 있고 다른 상업 시설이 들어올 수도 있다"며 "입주 시설이기 때문에 임대료 벌충에 대한 우려는 없다"고 밝혔다.

LG아트센터 관계자는 "역삼동보다 위치적으로 고립돼 보이기는 하지만 그래도 공항과 가깝고 더블 역세권이기 때문에 마곡 이전에 장점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세계적인 건축가 안도 다다오가 설계한 LG아트센터는 연면적 3만 5500㎡, 지하 3층∼지상 4층 규모로 지어진다. 대규모 오케스트라와 오페라 공연 등 문화 활동이 가능한 총 1700석 규모로 꾸려질 예정이다.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