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 케이팝(K-POP) 테마 복합문화공간 만든다

여헌우 기자 yes@ekn.kr 2019.05.15 11:20:21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ㅇ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롯데백화점이 명동 영플라자를 대한민국의 ‘케이팝(K-POP) 복합문화공간’으로 만든다.

롯데백화점은 CJ ENM, 뮤직아트, 코팬글로벌, 레벨나인(REBEL9) 등과 손잡고 오는 17일 영플라자 지하 1층에 ‘팔레트(Palette)’를 연다고 밝혔다.

‘팔레트’는 음악을 경험으로 전달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고객에게 새로운 체험을 제공하고자 롯데백화점에서 기획한 새로운 엔터테인먼트 플랫폼이다. 단순 아티스트 굿즈 판매 공간을 넘어 아티스트의 일상, 음악, 생각 등을 팬들에게 전달할 수 있도록 만들어 아티스트와 팬이 함께 만들어 나가는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다.

롯데백화점은 ‘팔레트’를 소규모 전시, 팝업스토어, 라이브, 인터뷰 등 체험형 이벤트 및 상품판매가 아티스트 별로 순환하는 오프라인 엔터테인먼트 신(新) 경험플랫폼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이 공간은 최소 2주, 최대 1달마다 국내 정상급 아티스트들을 대상으로 한 다양한 형태의 콘텐츠가 순차적으로 선보인다.

‘팔레트’는 선정된 아티스트를 주제로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미공개 분을 포함한 다양한 미디어, 이미지, 오브제 등의 콘텐츠로 채워진다.

롯데백화점 상품본부 안대준 패션부문장은 "그 동안 오프라인매장에서 아티스트와 그들의 팬들이 서로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이 부족했던 것이 사실"이라며 "자신의 아티스트와 직간접적으로 소통할 수 있는 국내 최고의 K-POP 문화공간으로 ’팔레트’가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