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호암상 시상식 3년 연속 불참할 가능성↑

송진우 기자 sjw@ekn.kr 2019.05.25 08:54:4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너지경제신문 송진우 기자] 삼성그룹 창업자 이병철 회장을 기리기 위해 제정된 호암상의 올해 시상식에 ‘삼성 총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25일 재계에 따르면 호암재단(이사장 김황식 전 국무총리)은 오는 31일 중구 서소문로 호암아트홀에서 ‘제29회 호암상’ 시상식을 연다. 호암상 시상식에는 통상 과거 이건희 회장과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을 비롯해 세 자녀인 이재용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이 참석해 행사를 축하한다.

그러나 최근 주요 인사들이 대거 불참하고 있다. 이 회장이 와병 중인데다 이 부회장 재판까지 겹치면서 2017년과 지난해에는 가족이 모두 참석하지 않았다. 올해 이 부회장이 대외적 행보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면서 얼굴을 비칠 가능성이 있을 것이란 관측이 나왔지만 불참 가능성이 더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그룹 관계자는 "호암재단은 몇년 전부터 수상자 중심의 시상식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현 시점에서 이 부회장의 참석 여부를 알 수는 없으나 올해도 마찬가지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이 부회장이 대법원 판결을 앞둔 데다 최근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 등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이어서 사업 외적인 행보는 최대한 자제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호암상은 호암의 인재 제일주의와 사회 공익정신을 기려 학술, 예술, 사회발전과 인류의 복지 증진에 기여한 인물에게 수여되는 상으로, 지난 1990년 이건희 회장이 제정했다. 올해 수상자로는 마빈 천 예일대 석좌교수, 앤드루 강 UC샌디에이고 교수, 오우택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뇌과학연구소장, 이불 현대미술작가, 이주외국인 복지지원단체 러브아시아 등이 선정됐다.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