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날씨 낮 최고 35도 '폭염'…건강관리·수분 섭취 등 주의

송진우 기자 sjw@ekn.kr 2019.05.25 10:27:35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너지경제신문 송진우 기자] 주말인 25일 낮 최고 기온이 최고 35도까지 오르는 ‘5월 폭염’이 예보됐다. 특히, 서울 등 수도권은 물론 강원, 부산까지 미세먼지가 ‘나쁨’ 수준을 보여 외출시 주의가 필요해 보인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전국에 차차 구름이 많아지는 가운데 서울과 경기, 강원, 경상, 일부 전남 지역은 폭염이 계속될 것으로 예보됐다.

특히 대구, 경북(울릉도·독도 제외)은 이날 낮 기온 32~35도로 매우 더울 것으로 전망됐다. 이들 지역의 폭염주의보는 25일 밤 대부분 해제되겠으나 일부 경북 내륙과 동해안에서는 26일까지 유지될 가능성이 있다

울산·경남도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으로 오를 것으로 예보됐다. 대구, 경북 울진 평지, 포항, 영덕, 칠곡, 경산, 영천, 울릉 등지에는 건조주의보가 발효돼 산불 등 화재에도 주의가 필요한 상태다.

대구기상지청 관계자는 "폭염으로 인한 농업, 보건, 가축, 산업 등에 피해가 우려되니 피해 예방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면서 "대구와 경북 일부 지역 실효습도가 35% 이하로 매우 건조하니 산불 등 화재 예방에도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전문가들은 기온이 크게 오르는 낮에는 야외활동이나 운동을 피하고 충분한 수분을 섭취하는 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조언한다. 고혈압, 당뇨, 협심증 등 심혈관질환이 있다면 주기적으로 혈압과 맥박을 기록해야 한다. 몸이 더위에 노출되면 체온을 떨어뜨리기 위해 피부에 많은 혈액을 흘려보내는데 이때 심장에 무리가 갈 수 있기 때문이다.

만약 심장박동이 빨라지는 등 몸에 이상이 느껴진다면 즉시 휴식을 취해야 한다. 갈증이 난다고 시원한 맥주나 카페인이 다량 함유된 아이스 커피 등을 마시는 건 금물이다. 술이나 커피는 체온 상승과 이뇨 작용을 유발한다. 땀으로 인해 염분 손실이 일어나는 만큼 염분이 포함된 스포츠음료를 마시는 것은 도움이 된다.

이덕철 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더위로 인한 스트레스 증가는 혈압을 상승시키고 심장박동수와 혈당수치를 높인다"며 "면역력이 약한 노약자들은 더욱더 건강 관리에 신경을 써야 한다"고 말했다.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