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발리섬 화산 또 분화…일부 항공편 결항·지연

송진우 기자 sjw@ekn.kr 2019.05.25 13:13:51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너지경제신문 송진우 기자] 인도네시아의 세계적 관광지인 발리 섬의 최고봉 아궁 화산이 또 분화했다.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일부 항공편이 결항됐다.

25일 트리뷴뉴스 등 현지 매체들은 발리섬 동쪽에 있는 아궁 화산이 전날(현지시간) 오후 7시23분께 폭음과 함께 분화했다고 전했다. 4분30초간 분화가 이어지며 분화구 인근 3킬로미터(㎞)까지 화산탄과 파편이 흩날렸다.

분화구 반경 4㎞ 구역부터 출입치 통제되고 있어 인명 피해는 없었다. 현지 재난당국은 화산 주변 9개 마을에 다량의 화산재가 내렸다면서 해당 지역 주민에게 마스크 착용을 권고했다. 아궁 화산의 경보 단계는 전체 4단계 중 두 번째로 높은 ‘심각’(Siaga) 수준에서 변동이 없는 상황이다.

화산 분화로 일부 항공편이 결항 또는 지연되기도 했다. 발리 응우라라이 국제공항에서는 도착이 예정돼 있던 항공편 4편이 취소되고 5편 이상이 출발을 연기했으나, 25일 오전 현재는 원활하게 이착륙이 이뤄지고 있다.

해발 3142m로 발리섬 최고봉인 아궁 화산은 지난 2017년 하반기부터 50여년만에 활동을 재개하기 시작했다. 그해 11월에는 대량의 화산재를 뿜어내 항공편이 장기간 마비됐다. 발이 묶인 관광객이 10만명에 달할 정도였다. 이후에도 간헐적으로 분화하고 있다.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