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지역, 태풍급 폭풍우에 피해 속출

이현정 기자 kotrapeople@ekn.kr 2019.05.27 19:29:30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폭우에 한라산 입산 통제…제주·김해·울산공항 결항·지연 속출

▲공사장 안전울타리가 무너졌다 [사진제공=부산소방재난본부]

[에너지경제신문=이현정 기자] 27일 강풍을 동반한 집중호우가 제주, 부산 등 남부지역을 강타하며 피해가 속출했다.

이날 오전부터 낮 1시까지 제주도 북부와 산지, 남부에는 호우경보가, 그 밖의 지역에는 호우주의보가 내려졌다.

육상도 전역에 강풍주의보가 내려질 정도의 강한 비바람이 불었다.

지난 26일 오후부터 이날 오후까지 한라산에는 영실 435.0, 삼각봉 423.0, 윗세오름 422.5, 사제비 313.5, 진달래밭 302.0㎜ 등 최고 4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다.

기상악화로 이날 한라산 입산은 전면 통제됐다.

제주공항에는 강풍·윈드시어(돌풍) 특보가 내려져 항공편 16편(출발 8, 도착 8)이 결항했으며, 45편(출발 31, 도착 14)이 지연됐다.

제주도 전 해상과 남해서부 먼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됐다. 제주와 다른 지역을 오가는 여객선 운항이 일부 통제됐다.

부산에는 40㎜의 비와 함께 최대순간풍속 기준 초속 20m가 넘는 강풍이 불어닥쳤다.

이날 낮 12시 31분께 부산 두도 북동쪽 2.2㎞ 인근 해상에서 선박 A호(22t·슬러지 청소선·승선원 3명)가 뒤집혔다. 이 사고로 선원 2명이 실종됐다.

김해공항에서는 오전부터 항공기 운항이 차질을 빚었다. 오후 1시 기준 김해공항에 평균 초속 8m의 남풍이 강하게 불면서 국제선 27편과 국내선 54편 등 81편이 결항했다.

광주와 전남 지역에도 오전까지 폭우가 쏟아져 피해가 속출했다.

이날 오전 호우주의보는 모두 해제됐지만, 26일부터 이날 정오께까지 진도 105.0, 보성 95.5, 순천 87.5, 완도 87.5, 광양 79.5㎜ 비가 내렸다.

해안가에 강풍주의보가, 서해 남부 전 해상 등 인근 바다에 풍랑주의보가 내려져 제주행 3개 항로 3척을 제외한 52개 항로 89척의 여객선이 결항했다.

짧은 시간 많은 양의 비가 내리면서 진도군 고군면 농경지 약 5㏊가 침수 피해를 본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