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외장재 시공관리 강화 및 안전점검 중점 시행

성기노 기자 kino@ekn.kr 2019.06.12 17:28:39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노후 민간건축물 안전관리 실행방안 용역도 착수

서울시 외장재 시광관리



[에너지경제신문 성기노 기자] 서울시는 최근 잇달아 발생한 드라이비트, 벽돌 등 건축물 외장재 탈락·추락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소규모 노후건축물 외장재 시공 관리감독 강화 및 안전점검을 중점 시행한다고 12일 밝혔다. 건축물 외장재 탈락·추락 사고는 주로 연결철물 시공불량·누락이나 건물 노후화로 외장재의 균열발생으로 인한 우수 침투 등의 원인으로 발생한다고 한다.

서울시는 시공단계에서 외장재 시공 관리가 철저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인허가시 소유자 및 공사관계자에게 제공하는 허가안내서에 관련내용을 명시할 계획이다. 또 감리 업무를 주로 수행하는 건축사를 대상으로 외장재 시공시 철저한 관리감독으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지시킬 예정이다. 유지관리단계에서는 건축물 안전관리법체계상 의무 안전점검에 해당되지 않아 안전관리 사각지대로 분류되는 소규모 건축물에 대해 외장재 안전부분을 중점 점검한다. 자치구에서 시민 신청을 받아 추진하는 ‘찾아가는 안전점검’이나 20년 이상 노후한 건축물 중 ‘구청장 직권으로 안전점검’을 시행할 때의 구조 안전성뿐만 아니라 외장재 안전관리 부분도 꼼꼼하게 점검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최근 외장재 탈락 등 각종 건축물 관련 안전사고를 보다 근본적으로 예방하기 위해 ‘노후민간건축물 효율적 안전관리를 위한 실행방안’ 마련 용역에 착수한 바 있다. 서울시는 민간건축물 사고 유형, 건축물 유형, 안전관리 실태 등의 분석을 통해 붕괴, 화재, 지진 대비 선제적·효율적 안전관리 방안을 체계적으로 연구할 계획이라고 한다. 류훈 주택건축본부장은 "시민들의 삶의 공간인 건축물의 안전 문제는 안전과 생명 보호에 직결되는 중요한 사항으로 한 치의 소홀함 없이 선제적 예방을 통해 시민 불안감을 해소하고 안전한 주거환경 구축을 위해 항상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