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K7 프리미어’ 출시···3102만~4015만원

여헌우 기자 yes@ekn.kr 2019.06.24 10:27:3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190624 (사진1) 기아차, 'K7 프리미어' 출시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기아자동차는 준대형 세단 ‘K7 프리미어(PREMIER)’의 가격을 확정하고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K7 프리미어는 2016년 1월 출시 이래 3년 만에 선보이는 K7의 상품성 개선 모델이다. 기아차는 K7 프리미어를 세분화된 고객의 수요에 맞춰 2.5 가솔린, 3.0 가솔린, 2.4 하이브리드, 2.2 디젤, 3.0 LPi 등 총 다섯 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동시에 출시했다.

판매가격은 △2.5 가솔린 프레스티지 3102만 원, 노블레스 3367만 원 △3.0 가솔린 노블레스 3593만 원, 시그니처 3799만 원 △2.4 하이브리드 프레스티지 3622만 원, 노블레스 3799만 원, 시그니처 4015만 원 △2.2 디젤 프레스티지 3583만 원, 노블레스 3760만 원 △3.0 LPi(일반) 모델 프레스티지 3094만 원, 노블레스 3586만 원, 3.0 LPi(면세) 모델 2595만 원~3430만 원 등이다. (개별소비세 3.5% 기준)

2.5 가솔린 신차는 기아차 최초로 차세대 엔진인 스마트스트림 G2.5 GDi 엔진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3.0 가솔린 모델은 ‘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스티어링’(R-MDPS)를 적용해 조향 응답성을 강화했다. 2.4 하이브리드 모델은 복합연비 16.2km/ℓ(17인치 기준)의 연료 효율성을 기록했다.

190624 (사진3) 기아차, 'K7 프리미어' 출시
K7 프리미어는 전장이 4995mm로 기존보다 25mm 길어졌다. 또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OTA, Over the Air) 기능을 지원하는 12.3인치 대화면 AVN과 12.3인치 풀 칼라 TFT LCD 클러스터, 조작성을 높인 전자식 변속레버(SBW)를 국산 동급 최초로 탑재했다.

차량과 집을 쌍방향으로 연결하는 카투홈·홈투카(Car to Home/Home to Car) 기능을 국내 최초로 동시에 적용했다는 점도 눈에 띈다. 이 기능을 활용하면 차 안에서 △조명 △에어컨 등 집 안의 홈 IoT(사물인터넷) 기기를, 반대로 집에서 차량의 △시동 △공조 등을 제어할 수 있다.

K7 프리미어는 사전계약을 시작한 지난 12일부터 21일까지 영업일 기준 8일 간 총 8023대의 계약대수를 기록했다. 첫날에만 사전계약이 2500대 몰리며 준대형 시장 판도 변화를 예고한 상태다.

기아차는 K7 프리미어의 가치를 고객들이 직·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진행한다.

190624 (사진5) 기아차, 'K7 프리미어' 출시
24일부터 배우 유지태가 출연하는 K7 프리미어 브이로그(V-Log) 콘텐츠 3편을 유튜브, 페이스북 등 온라인을 통해 공개한다. 유지태는 K7 프리미어를 직접 운전하고 ADAS, 카투홈 등 다양한 안전 및 편의사양을 체험하며 기록한 자신의 일상을 고객들과 공유할 예정이다.

고객이 K7 프리미어의 가치를 직접 확인할 수 있는 행사도 진행된다. 기아차는 다음달 1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K7 프리미어 시승 체험단을 모집한다. K7 프리미어 시승 체험단에 선정되면 일주일간 시승체험을 할 수 있다. 베스트 리뷰어는 100만원 상당의 선물을 함께 제공받게 된다.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