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기술규제 3065건 사상 최고…일본 1년새 28% 급증

김민준 기자 minjun21@ekn.kr 2019.07.11 15:47:24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무역기술장벽 10건중 8건은 개도국서 발생


cats

▲전세계적인 보호무역주의 기조 속에 지난해 각 국이 수입을 까다롭게 하기 위해 만든 해외 기술규제 건수가 3065건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전세계적인 보호무역주의 기조 속에 지난해 각 국이 수입을 까다롭게 하기 위해 만든 해외 기술규제 건수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특히 일본은 이런 기술규제 장벽을 1년새 28%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가 11일 공개한 ‘2018년 무역기술장벽(TBT) 보고서’를 보면 지난해 86개국에서 3065건의 무역기술장벽 통보가 이뤄졌다. 무역기술장벽은 무역 상대국가 간 서로 다른 기술규정, 표준, 적합성 평가 등을 채택해 적용함으로써 상품의 자유로운 이동을 저해하는 비관세장벽이다.

무역기술장벽 통보 건수는 2005년 897건에서 2015년 1977건, 2017년 2580건, 2018년 3065건으로 늘어나는 추세다. 최근 반도체 소재 3개 부품에 대한 한국 수출 규제 조치를 발표해 갈등을 빚고 있는 일본은 지난해 46건의 무역기술장벽을 통보했다. 한국(64건), 중국(65건)보다 적은 수치이긴 하지만 전년의 36건보다는 27.8% 늘었다. 일본의 무역기술장벽 통보 증가 건수는 2016∼2017년 4건에서 2017∼2018년 10건으로 2.5배 뛰었다.

무역기술장벽의 약 83%는 개발도상국에서 이뤄졌다. 나라별로 우간다 413건, 미국 276건, 케냐 173건, 브라질 156건, 멕시코 153건 등으로 집계됐다. 무역기술장벽 통보 상위 10개국 중 선진국으로는 미국이 유일하게 포함됐다. 미국은 1995∼2018년 통보문 발행 국가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다만, 2016년 441건을 정점으로 점차 줄어들고 있다.

우리나라는 64건을 통보해 16위로 나타났다. 분야별로는 식·의약품이 35.1%로 가장 많았고 화학·세라믹 17.7%, 전기·전자 9.2%, 교통·안전 8.3%, 생활용품 8.1% 등이었다.

세계 각국이 이 같은 무역기술장벽을 설정한 목적은 ‘인간의 건강 및 안전’(1381건), ‘품질규정’(672건), ‘기만적인 관행의 예방 및 소비자 보호’(385건), ‘소비자 정보제공’(353건), ‘환경보호’(352건)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