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서울 첫 열대야…작년보다 8일 늦어

송두리 기자 dsk@ekn.kr 2019.07.20 10:46:30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올해 들어 서울에 첫 열대야 현상이 나타났다. 

열대야는 오후 6시 1분부터 다음 날 오전 9시까지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아래로 내려가지 않는 현상이다. 

20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밤 사이 서울 최저기온은 25.1도로 관측됐다. 올해 서울에 열대야 현상이 나타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따라 기상청은 올해 서울에 첫 열대야가 발생한 날은 7월 19일로 기록된다고 밝혔다. 

지난해 서울에서 처음으로 열대야 현상이 나타난 것은 7월 11일이다. 최저기온은 25.6도였다. 올해는 첫 열대야가 지난해보다 8일 늦게 발생한 셈이다. 

서울 외에도 지난 밤 사이 동두천(최저기온 26.0도), 수원(25.6도), 춘천(25.4도) 등에서 열대야 현상이 나타났다. 

기상청은 제5호 태풍 ‘다나스’가 북상하면서 고온다습한 공기가 유입돼 열대야가 나타난 곳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