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보다 선선한 여름 날씨…백화점 가을 의류 인기

서예온 기자 pr9028@ekn.kr 2019.07.23 09:00:48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신세계百 ‘일라일’ 가을·겨울 첫 물량 출시 일주일 만 완판
가을 패션 대명사 트렌치코트· 울 데님소재 긴치마도 인기

▲일라일 매장 전경. (사진=신세계백화점)


[에너지경제신문 서예온 기자] 예년보다 선선한 여름 날씨가 이어지면서 백화점에서 니트, 트렌치코트 등 가을 의류가 인기를 끌고 있다.

올해 6월 전국 평균 기온은 21.3℃로 지난해 22.2℃보다 0.9℃도 가량 낮았다. 7월 현재까지 평균기온도 작년보다 0.6℃ 낮은 25.1℃를 기록 중이다. 이로 인해 가을 의류 수요가 늘고 있다.

23일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여성복 브랜드 ‘일라일’이 지난 10일부터 판매한 올해 가을· 겨울 신상품 첫 물량이 출시 열흘 만에 완판됐다. 봄·여름 세일 품목의 매출이 대부분이던 지난해과 달리 가을·겨울 신상품을 앞세워 50%에 달하는 신장세를 기록 중이다.

이에 일라일은 올 가을·겨울 판매 물량을 당초 계획보다 30% 가량 늘리고 니트 드레스, 스커트 등 품목 수도 대폭 확대할 예정이다.

국내 브랜드에 비해 한 달 앞서 가을겨울 신상품을 선보이는 해외 컨템포러리 브랜드도 지난 6월부터 12.5%의 매출 신장률을 기록했다.

신세계백화점 여성 캐주얼 편집숍 ‘블루핏’이 간절기 대표 패션상품으로 선보인 트렌치코트는 당초 계획 판매량을 30% 초과 달성했다. 두께감이 느껴지는 소재의 롱 스커트는 입고 일주일만에 첫 물량이 완판돼 재주문ㆍ생산에 돌입하기도 했다.

최경원 신세계백화점 패션자주담당은 "40℃를 육박하는 폭염이 지속된 지난해 여름에 비해 올해는 선선한 여름이 이어지며, 9월의 주력상품이던 반팔 니트, 니트 스커트 등이 때 이른 인기를 누리고 있다"며 "더위를 피해 백화점을 찾는 고객들이 시원한 가을을 느낄 수 있는 차별화된 상품들을 계속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