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허쥬마’ 캐나다 시판허가 획득…"북미시장 진입 가시화"

이나경 기자 nakyeong1112@ekn.kr 2019.09.10 15:01:46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셀트리온 허쥬마 제품 이미지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셀트리온은 지난 6일(현지시간) 캐나다 보건부로부터 유방암·위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허쥬마’ 시판 허가를 획득했다고 10일 밝혔다.

허쥬마는 트라스투주맙 바이오시밀러로 초기 유방암, 전이성 유방암 및 전이성 위암 등 3개 적응증에 대해 판매 허가를 획득했다. 허쥬마의 오리지널의약품은 제넨텍이 개발하고 로슈가 판매하는 ‘허셉틴’이다.

캐나다 보건부는 비임상 및 임상 시험을 통해 도출된 종합적인 데이터를 검증한 결과 초기 유방암, 전이성 유방암, 전이성 위암 등 적응증에 대한 허쥬마의 안전성과 효능이 오리지널의약품과 동등함을 입증했다고 밝혔다.

허셉틴은 지난해 기준 글로벌 연간 매출 8조 7000억 원을 거둔 세계적인 블록버스터 의약품으로 이중 미국, 캐나다 등 북미시장 매출은 3조 5000억 원에 이른다.

이번 허가를 계기로 셀트리온은 전체 3조 5000억 원에 달하는 거대한 북미시장 진입을 눈앞에 뒀다. 허쥬마의 북미시장 론칭 시점은 셀트리온 의약품 마케팅 및 유통을 담당하는 셀트리온헬스케어가 허쥬마 북미 지역 유통 파트너인 테바와 협의해 결정할 계획이다.

셀트리온은 앞서 지난해 12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허쥬마 미국 판매 허가를 획득한 바 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지난 2014년 램시마 허가를 통해 캐나다 시장에 처음 진출한 이후 트룩시마도 올해 4월 승인을 받고 출시를 앞두고 있다"며 "이번 허쥬마 승인까지 셀트리온 항체 바이오시밀러 제품 3종이 미국과 캐나다에서 모두 판매 허가를 받은 만큼 이를 통해 북미 지역 환자들을 위한 고품질의 바이오의약품을 공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캐나다는 브리티시 컬럼비아주 정부를 비롯해 지난 5월부터 오리지널의약품을 바이오시밀러로 대체 처방하는 바이오시밀러 확대 정책을 도입한 바 있다.


이나경 기자 nakyeong1112@ekn.kr





이미지
배너
이미지